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향해 다시 뛴다

이달 말 과기부에 특구 지정 신청 예정…에너지·미래형 자동차 등 신산업 중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군산시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받기 위해 이달 말 과기부에 특구 지정을 신청한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조업을 중단하고 GM군산공장이 폐쇄돼 지역경제 기반이 무너질 위기에 직면하자 산업의 체질을 바꾸기 위한 것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해 신기술을 창출하고 연구개발 성과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되는 곳이다. 특구 내 연구소, 기업, 첨단기술기업에는 세제 혜택이 주어지며 전문인력 양성, 기술사업화에 대한 정부 지원을 받는다. 시는 군산대 새만금캠퍼스, 군산국가산업단지, 새만금산업단지를 연결하는 특구로 조성해 에너지 신산업과 미래형 자동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강소특구 후보지는 군산 1·2국가산단과 새만금산단 일대다. 지정면적은 2㎢로 축구장 280개 크기다.

과기부는 올 연말 전국에 10곳의 강소특구를 지정할 계획이어서 지자체들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9-06-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