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무늬만 관광미항 되나

해군, 군사보호구역 지정 추진

부산~강릉 동해선 시속 250㎞ 고속철 달린다

포항~동해 178㎞ 구간 전철화 착수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18개 기업 수출상담회·포럼도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시와 경북도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시장개척에 함께 나선다.

대구시는 오는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구경북 공동사무소 개소식을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 대구와 경북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공동사무소 개소는 수도권 중심의 개발정책에 밀려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의 돌파구를 대구·경북이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찾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자카르타 사무소는 대구시와 경북도에서 1명씩 파견돼 지역기업의 수출지원, 투자유치, 관광객 유치 등을 지원한다.

개소식과 함께 대구·경북지역 18개 기업이 참가하는 현지 수출상담회도 개최한다. 인도네시아 기업 및 경제단체장이 참가하는 ‘신남방시장 진출 전략 포럼’도 연다. 포럼에서는 지역상품의 수출 지원의 하나로 인도네시아 할랄제품 보장청과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 7000만명으로 아세안 10개국의 중심국가다. 베트남 다음으로 많은 2000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다.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는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이어서 대구·경북 공동사무소 운영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지금까지 대구는 해외사무소 2곳을, 경북은 7곳을 설치했다.

이 지사는 “인도네시아는 한류 영향 등으로 교역량이 급속하게 증가하는 곳으로 중소기업의 시장 개척을 지원하고 통상·교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시장은 “잠재력이 큰 신남방지역에 경북과 공동사무소를 운영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대구·경북이 국제교류·통상진흥 분야에 상호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9-06-25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 “독도는 우리땅…한국 경고사격 강력 항의”

일본 정부가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의 자위대 군용기가 긴급 발진을 했다고 밝혔다. 일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네 피서지 우장산 워터파크 간다

강서 어린이 물놀이장 무료 개장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