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쪽방촌 덮칠라… 확진자 5명 나온 종로, 방역 총력전

면역력 약한 고령 많아 코로나에 취약

“개미 구멍이 둑 터뜨린다”… 해빙기 안전 챙기는 용산

[현장 행정] 성장현 구청장, 급경사지 옹벽 점검

일반인 대상 철도교통 관제사 교육생 선발, 내년 첫 시험

교육생 선발 시험도 실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레일이 일반인 대상 철도교통 관제자격증명 취득과정(철도 관제사) 교육생을 첫 모집한다.

코레일 사옥

철도 관제는 철도차량의 운행을 제어·통제·감시해 열차를 안전하게 운행시키는 업무로, 철도안전법에 따라 국가지정 교육훈련기관에서 교육을 이수한 후 시험에 합격하면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 코레일은 올해 1월 국내 최초 철도교통 관제교육을 위한 훈련기관으로 지정됐다. 철도 관제자격 제도 도입 이후 일반인 대상 교육은 처음이다. 선발인원은 일반전형 27명, 특별전형 3명 등 30명이다.

일반전형은 결격사유가 없는 만 19세 이상 누구나 학력·성별 제한 없이 지원 가능하고, 특별전형은 만 19세 이상 34세 이하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 계층만 지원할 수 있다. 특별전형은 무료이나 일반전형은 유료로 진행한다.

원서는 8월 12~16일까지 코레일 채용 홈페이지(htps://korail.jobagent.co.kr)를 통해 접수받고 시험·신체검사·적성검사 등 3단계 전형을 거쳐 최종 선발한다. 특별전형은 사회취약계층 청년 구직자 대상으로 3단계 전형과 서류심사를 병행한다.

교육은 10월 14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16주간 코레일 인재개발원에서 진행한다. 일반인 대상 철도 관세사 시험은 내년에 첫 시험이 실시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권영석 코레일 인재개발원장은 “일반인도 철도교통 관제사 자격을 취득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교육생 선발시험을 도입하는 등 철도 안전을 책임지는 전문인력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헌혈 부족에… 십시일반 나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코로나 쇼크’ 전통시장 살리기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업지역 확대해달라”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