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충돌

행안부 “기능 제한 우려” vs 서울시 “납득 어려워”

빗물펌프장 위 청년주택 세운다

SH공사 ‘도로 위 주택’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착수

70년 역사 교회 2곳 나란히 철거 위기

고양 신도제일교회 · 인천 백석열린문교회

김포 청소년들 닷새간 중국 항일유적지 탐방나섰다

김포학생대표 87명, 인솔자 21명 상해 임시정부·독립운동 유적지 탐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 혁신교육지구 김포 청소년 역사문화 탐구단이 중국으로 출국 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포교육지원청 제공

경기 김포 청소년들이 임시정부 독립운동 활동지역인 중국 항일유적지 탐방에 나섰다.

경기도김포교육지원청은 22일부터 26일까지 김포 청소년 역사·문화 탐구단이 임시정부 독립운동 활동지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김포학생대표 87명과 인솔자 21명으로 이뤄진 탐구단은 상하이와 항저우·자싱·난징 등을 방문한다.

첫날 상해임시정부를 시작으로 홍커우공원과 재청별서, 김구피난처, 임정요인피난처, 항주 임시정부, 천녕사, 리제항 위안소 등을 찾아간다. 100년 전 독립운동 임시의정원 59명이 사진을 찍었던 상해 용안 백화점 옥상을 찾아 독립투사들의 넋을 기리고 당시 제정된 임시헌장 낭독과 기념 촬영 재현도 진행할 예정이다.

탐방 기간 학교별 사전 과제와 연계된 활동과 탐방지 관련 인물·장소에 대한 발표와 토의도 함께 진행된다. 대한민국 정부 시작점에서 우리나라 항일투쟁 과정을 이해하고,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의미를 학생 스스로 찾아가는 의미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탐구단에 참여한 8개교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키우기 위한 다양한 사전 활동을 진행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 집회 참석 ▲3.1운동 및 임시정부 100주년 체험 부스 운영 ▲한국에서 임시정부 흔적 찾기 ▲플리마켓을 통한 나눔의 집 기부 등 학생주도형 역사탐구 프로젝트 운영 등이다.

김포교육지원청과 은여울중·대명초는 상해 임시정부청사에 기부할 헌금을 마련하기 위해 모금 활동과 작은 카페와 장터 등을 운영했다. 이를 통해 마련된 모금액은 상해임시정부 방문일 운영처에 헌납한다.

상해 탐구단 인솔자로 함께 참여한 김정덕 교육장은“이번 프로젝트는 참여자 모두가 한뜻, 한마음으로 움직이지 않았다면 성사되기 어려운 과정들이었다”며, “역사를 올바르게 기억하려는 사람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있는 것이며 우리 학생들이 바로 그런 사람들이 될 것”이라고 감회를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9월 7일, 청소년 축제의 장으로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洞 프로그램 카드수수료 확 낮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