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강동에도 이케아 입점… 2024년 준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에 글로벌 가구기업 이케아(IKEA)가 들어선다. 2015년 이케아와 입주의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이후 4년 만에 강동구 숙원 사업이 해결됐다.

강동구는 지난 2일 고덕비즈밸리 내 유통판매시설용지에 대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이케아코리아·JK미래컨소시엄’이 선정돼 이케아코리아 입점이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SH공사는 지난달 24일 유통판매시설용지 1블록(고덕동 353-23 일대 3만 5916㎡)에 대한 사업신청서를 접수, 지난 2일 선정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입점기업을 정했다. 해당 용지엔 건폐율 60% 이하, 용적률 400% 이하가 적용돼 초대형 유통판매시설을 지을 수 있다. 2024년 이케아코리아를 비롯해 영화관·쇼핑몰·오피스 등이 어우러진 대형복합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구는 준공되면 경제 유발 효과 9조 5000억원, 직·간접 고용창출 3만 8000명 등 지역 경제에 획기적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0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