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뮤지컬·환경·건강… ‘창의 인재’ 키우는 금천 체

‘살고 싶은 교육 도시’ 비전 실천 금천구

“군부대 떠나면 지역경제 붕괴” 강원 접경지 5개 군수 뭉

장병 2만 5900명 줄어 피해 우려…협의회 창립, 국방개혁 공동 대응

울산 공장 지붕에 매머드급 태양광 발전 추진

900억원 들여 7곳에 60㎿급 설치… 2022년 2만여 가구 사용 전력 생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 지역 산업단지가 신재생 에너지의 생산 거점으로 거듭난다.

울산시는 21일 에너지 자립 생태계를 구축하려고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울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자유무역지역입주기업협의회, 신일반산업단지입주기업협의회 등 6개 기관과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업단지 내 공장 지붕과 유휴 부지에 태양광을 설치해 만든 전력을 중개 사업자가 모아 전력거래소에 판매하는 것이다. 중개 사업자는 시설을 관리·운영하고, 수익을 해당 기업체와 나눈다.

총 900억원을 투입하는 태양광 사업(시설용량 60㎿)은 7개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2022년까지 3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이를 통해 2만 1000가구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7만 8840㎿h의 전력을 생산한다.

울산시는 우선 1단계 사업으로 300억원을 들여 내년 6월까지 자유무역지역과 신일반산업단지 50여개 기업체 지붕에 20㎿ 규모의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다. 그동안 산업단지 태양광 발전사업은 개별 기업체에서 추진해 체계적인 태양광 보급이 이뤄지지 않았다. 민·관·공 협력체계를 통한 이번 사업은 에너지 신산업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산업단지 지붕 태양광 보급사업은 공장 지붕을 비롯한 유휴 부지를 활용하기 때문에 자연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고 전기를 소비하는 소비자가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는 프로슈머로 바뀌는 등의 많은 의미가 있다”며 “오늘 1단계 사업을 시작으로 적극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9-10-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한파 대비 취약계층 살핀 구청장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민·관 주차장 공유 나선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한류추진단’ 연말 출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