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뮤지컬·환경·건강… ‘창의 인재’ 키우는 금천 체

‘살고 싶은 교육 도시’ 비전 실천 금천구

“군부대 떠나면 지역경제 붕괴” 강원 접경지 5개 군수 뭉

장병 2만 5900명 줄어 피해 우려…협의회 창립, 국방개혁 공동 대응

한라산 사려니숲길, 내년부터 휠체어·유모차도 다녀요

서귀포시 ‘무장애 나눔길’ 대상지 확정… 1.2㎞ 구간 목재데크로 이동 편의 확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사려니숲길에 ‘무장애 나눔길’이 조성된다. 서귀포시는 내년 녹색자금으로 추진하는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 공모에서 사려니숲길이 대상지로 확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9억 2500만원(국비 60%, 도비 40%)을 들여 사려니숲길 입구 안내센터 북쪽 1.2㎞ 구간에 폭 1.5m의 목재데크 길이 만들어진다. 사려니숲길은 숲속 힐링과 산림문화체험 등의 인기로 연간 70만명 이상이 방문하지만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은 불편을 겪어왔다.

무장애 나눔길은 삼나무숲 구간에 임지 훼손 없이 완만한 경사와 턱 등의 장애물이 없는 목재데크로 만들어 유모차를 이용하는 교통약자층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만남·중앙 쉼터, 야외공연장, 포토존도 조성된다.

사려니 숲길은 제주시 봉개동 절물오름 남쪽 비자림로에서 물찻오름을 지나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 사려니 오름까지 이어지는 숲길을 말한다. 제주도와 국립산림과학원이 수십년간 가꿔온 시험림으로 해발 500~600m에 있는 길이 15㎞ 숲길이다. 전형적인 온대림으로 졸참나무, 서어나무가 주로 자라며 산딸나무, 때죽나무, 단풍나무, 편백나무, 삼나무 등 다양한 수종이 울창한 숲을 이룬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9-10-2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중학생과 성관계 기획사 대표 ‘위자료 3만원’

연예기획사를 운영했던 A(50)씨는 중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2013년 구속 기소됐습니다. 2011년 15세였던 중학생을 만나 수차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어르신의 인생, 작품이 되다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한파 대비 취약계층 살핀 구청장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민·관 주차장 공유 나선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한류추진단’ 연말 출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