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경주·K팝 콘서트… 서울이 들썩인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귀포 우회도로 공사 ‘맹꽁이’ 어쩌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250여명 피해 ‘여수 이야포’ 비극 아시나요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북도청 앞 공룡뼈 조형물 무슨 의미가 담겼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청 앞에 세워진 공룡 뼈 조형물.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본관 앞에 공룡 뼈 조형물이 세워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북도는 5일 도청 본관 앞에 공룡 뼈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조형물은 미국 구글 본사에 있던 공룡 뼈 모형을 1980만원에 구입해 가져다 놓은 것이다.

이는 지난해 7월 민선 7기 경북도지사에 취임한 뒤 줄곧 ‘변화’를 강조하고 있는 이철우 도지사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공룡이 덩치가 크고 힘이 강해서 그 시대를 주름잡았지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 못하면 사라지듯 직원들에게 ‘변해야 산다’를 강조한다”며 “하루하루 도민들을 위해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하겠다”며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민선 7기의 도정 슬로건으로 ‘새바람 행복 경북‘을 내걸기도 했다. 이 지사는 또 기회가 주어질 때마다 ‘변해야 산다’는 주제로 각종 강연을 펼치고 있다. 이날 이 지사가 경북도 공무원교육원을 방문해 새내기·중견 간부 공무원 등 300여 명과 가진 대화콘서트에서 강조한 핵심 키워드도 “관행에 빠지지 말고 변화에 적극 대응하자”였다.

경북도민과 네티즌들은 공룡 뼈 조형물 사진에 대해 “경북에 부는 새바람을 기대한다”는 반응을 댓글 등으로 나타냈고, 일부는 “이 지사가 경북도청 공무원은 물론 도민들에게 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주기 위해 설치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경제·문화·복지 버무려 전주 새 천년 열고 다시

우범기 전주시장의 ‘100만 광역시 승격’ 청사진은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은평 ‘위험 조기 예방’ 국가안전대진단

생활 밀접 시설 안전관리 점검 17일~10월 14일 157곳이 대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