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산불·태풍 재해 주민 다시 보듬어준 李총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가 블로그] 재해 극복하는 현장에 살갑게 다가가

“내년 교부세 추가 지원 계획 세울 것”
지자체엔 이재민 불편 없게 지원 당부

“춥지 않으세요. 난방은 잘 들어오나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7일 태풍 미탁 피해를 입은 강원 삼척시 원덕읍 신남마을을 방문해 임시거주 시설에 살고 있는 주모(88) 할머니의 손을 잡고 “불편한 점은 없으시냐”고 물었습니다. 침대에 걸터앉은 주 할머니에게 “주무시다 여기 (침대) 아래로 낙상하시면 큰일나요”라고 걱정했습니다. 주 할머니가 “조심해야 합니다”라고 답하자 이 총리는 “저희 어머니가 한 번 낙상하시더니 그다음에 못 일어나시더라고요. 그리고 얼마 못 살고 돌아가셨거든요”라고 했다.

평소 장관들에게도 업무가 미진하면 불호령을 내리는 이 총리이지만 이날은 달랐습니다. 마치 돌아가신 어머니를 살피듯 할머니들을 살갑게 대했습니다. 이 총리는 형제들과 함께 펴낸 ‘어머니의 추억’이라는 책에서 ‘나는 마마보이가 되고 싶다’고 할 정도로 어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넘쳐나는 아들입니다. 그의 촌철살인의 표현력과 유머도 어머니를 닮았다지요.

이 총리는 이날 수행한 부처와 지자체 관계자들에게 임시 조립주택에서 사는 이재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필요한 부분을 세심하게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주민들에게는 “내년 초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계획을 세우겠다”고 했습니다. 보통 대형 산불이나 태풍, 지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하면 장관을 비롯한 공직자들은 민방위훈련을 할 때 착용하는 노란 점퍼를 입고 재해 현장을 찾는 것이 관례입니다. 하지만 재해가 발생한 지 몇 달 후 재해 현장을 다시 찾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언론의 주목도 떨어지고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지요. 하지만 자연재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재해 직후 의례적으로 현장을 찾는 공직자보다 재해를 극복하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등을 살펴주는 손길이 더 절실하지요. 이 총리가 연말을 맞아 산불이나 태풍, 지진이 휩쓸고 지나간 재해 현장을 다시 찾아 피해 주민들의 아픔을 보듬어 주는 행보가 눈길을 끄는 이유입니다.

이 총리의 이번 삼척 방문은 지난 10월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 마을은 태풍의 영향으로 마을 하천이 범람하고 산사태가 발생하는 바람에 전체 103가구 중 85가구가 흙더미에 파묻히거나 침수·파괴되는 피해를 입었지요. 그는 이날 어판장에서 구운 생선을 안주 삼아 주민들과 막걸리잔을 기울이며 그들의 애환을 듣기도 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는 14일 전북 군산 고용·산업위기 극복 현장, 21일 강원 고성·강릉 산불 피해 현장, 28일 경북 포항지진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미 한 번씩 다녀온 곳입니다. 교체설로 언제 총리직을 그만둘지 모르는 ‘최장수 총리’의 마지막 발길이 분주합니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19-12-11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