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김혜련 서울시의원 “잠원동에 고등학교 유치 현실로 다가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로운 학교에 무엇을 담을지, 서울시의회에서 함께 논의

협의체 회의 현장사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김혜련(서초 제1선거구, 더불어 민주당)은 지난 21일 청담고등학교에서 열린 청담고등학교 잠원동 이전 추진 협의체 회의에 참석하여 청담고등학교 이전과 관련한 현안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협의체 회의는 김혜련 위원장 외에도 서울시 교육청 학교지원과장, 청담고등학교 학교장과 교직원, 학부모 대표가 참석하여 청담고등학교의 잠원동 이전과 관한 현안에 대한 논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협의체가 관심을 가진 사항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관련한 사항이었다. 청담고등학교가 강남구에 있는 만큼 서초구로 이전하는 데 있어 다니고 있는 학생들의 이동수단 확보, 학교환경개선예산의 필요성, 학교시설물의 보강과 같은 측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다. 또한, 이전시점과 관련하여서도 일부 우려가 있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협의체 회의에서 “청담고등학교가 이전함에 있어 사전절차에 해당하는 서울시와 토지교환 MOU, 서울시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 및 중앙투자 심사, 공유재산심의 등 다양한 절차에서 서울시의회가 서초구민과 함께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서울시차원에서 학교가 신설되는 만큼 많은 예산이 수반되어야 하는데, 서초구의 재정여력으로 불가한 부분이 많다는 우려가 있다. 이 부분은 서울시의회에서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협의체 회의에서 현재 청담고등학교의 시설이 낙후되어 있는 만큼, 감성적인 공간배치를 통한 인문학적·예술적 자질 함양을 위한 설계 필요성, 교사와 학생이 머물고 싶은 학교 공간 구축의 필요성, 해외 학교와 화상수업이 가능하도록 하는 글로컬 역량을 기르기 위한 공간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19 위기에서, 비대면수업이 시작되었고,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서 첨단 미래교육이 실현되어야 함이 맞다”라고 말하며 “학생들이 머물고 싶은 학교, 스마트한 학교, 인문·예술 역량이 증대되는 학교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날 협의체 회의를 마치고 김 위원장은 “서초구민, 잠원동 주민의 오랜 숙원이었던 잠원동에 고등학교 유치가 이제는 숙원이 아닌 현실로 다가왔다. 그동안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일을 해 냈다는 점에서, 주민의 숙원사업을 이루었다는 점에서 큰 보람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