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맘대로 못 간다… ‘빨간불’ 켜지면 입장 제한

해수부 ‘혼잡도 신호등’ 50곳으로 확대 적정인원 100% 미만 땐 ‘초록’ 단계 표시 ‘노랑’ 되면 한적한 바다·관광지 분산 유도 200% 초과 ‘빨강’ 되면 물품 임대도 중지 25일부턴 야간 음주에 300만원 이하 벌금

‘해외 유입>국내 발생’ 지속… 필리핀·우즈베크 입국 제

방역 강화국 2곳 추가… 6곳으로 늘어 음성 확인서 입국 시 반드시 제출해야 외국인 교대 선원 무사증 입국도 중단 정부 주말부터 수도권 방역 완화 논의

직장인 72% “괴롭힘 금지 1년, 달라진 거 없다”

1000명 조사… “줄어” 20% “늘어” 8% 실효성 높이게 가해자 처벌 규정 필요

광진 어린이집 전자출결시스템 설치…아이 등·하원시간 보호자에 문자 알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전자출결시스템

서울 광진구가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내 어린이집 173곳에 자동전자출결시스템을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어린이집 자동전자출결시스템은 등·하원 시 어린이집 출입구에 설치된 리더기에 아동이 소지한 태그를 대면 등·하원 시간을 자동으로 기록하고 보호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림 문자를 전송한다. 보호자는 실시간으로 아동의 등·하원 시간을 확인해 안심할 수 있다. 어린이집은 자동 출석 관리로 보육료 산정, 연장보육 전담교사 인건비 등을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게 돼 어린이집 운영 업무를 간소화할 수 있다. 구는 리더기 설치비 각 30만원과 아동 1인당 태그 비용 5000원을 지원해 자동전자출결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한편 지역 내 어린이집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휴원 중이며, 부모의 맞벌이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긴급보육을 실시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자동전자출결시스템을 통해 보호자는 실시간으로 아동의 등·하원 시간을 확인할 수 있어 안심할 수 있고, 어린이집은 출석 관리 등 행정 업무 부담을 덜 수 있다”면서 “우리 구는 앞으로도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6-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예종 옮겨와 GBC와 연계… 송파를 예술 클러스터 핵으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성수 송파구청장

셔터 위 갤러리… 을지로 스토리 되새기는 중구

공구·타일 상가 주제로 공공미술 조성

상가 건물 아래 50년 잊혔던 공간 물도 사람도 예술도 다시

[현장 행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홍제유연’ 조성

강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가동

코로나 장기화에… 보건소 주차장 설치 텐트형에 비해 폭염·장마 보호 뛰어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