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킨텍스 부지 1000억 이상 헐값 매각 첫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준 고양시장, 시정질의 답변서 밝혀

전임시장 시절 매각 자체감사 결과 공개
진상조사 방침 밝혀… 檢 고발할지 주목


경기 고양시가 그동안 수차례 제기된 킨텍스 부지 헐값 매각 의혹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진상조사 방침을 밝힘에 따라 관련자 처벌을 위한 검찰 고발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14일 고양시에 따르면 이재준 시장은 최근 시의회 김서현 의원의 시정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왜 의회 승인을 받지 않고 킨텍스 지원부지를 매각했는지, 심히 유감스럽다. 요진에 넘겨 준 백석동 학교용지까지 전부 다 왜 이런 식의 일들이 일어났는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킨텍스 지원부지 헐값 매각 의혹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전임자인 최성 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과 2014년 매각된 킨텍스 부지가 적정가격보다 1000억원 이상 싸게 팔렸다는 내용의 자체 감사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이어 전희정 시 감사관은 “매매가격이 부당하게 낮춰졌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행정행위가 무책임하게 이뤄진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매각의 잘잘못을 밝히고 책임을 묻고자 한다면 적극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열린 시정질의에서 “고양시가 2012년 매각한 킨텍스 지원용지 내 C2(꿈에그린 입주)의 매각손실액은 896억원, 2014년 매각한 C1-1(힐스테이트 입주)과 C1-2(포스코더샵 입주)의 매각손실액은 78억~116억원에 이른다”는 시 감사관실 감사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김 의원은 “C2부지에는 당초 킨텍스 근무자들을 위한 300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1100가구가 들어설 수 있도록 지구단위계획을 바꿔줬고, 오피스텔 건립 비율도 늘리는 식으로 건설사에 매각했다”면서 “건설사 수익성을 높여주면 당연히 매각가격도 올려야 하는데 값은 오히려 2009년 최초 매각공고할 때 보다 27% 낮춰 팔았다”고 지적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6-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