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도자기 온라인 플랫폼 구축· 찾아가는 마케팅으로 판로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항진 시장이 취임 2주년 비대면 기자 간담회에서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서 도자기축제를 오프라인 축제로 바꾸고 도자기산업을 활성화시킨다는 전략을 밝혔다.사진은 도자기축제에서 물레를 돌려 자기를 빚는 모습. 여주시 제공

생활도자기 메카 여주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자기축제가 취소되면서 도자기산업이 위축되자 시대에 맞는 판매 활성화 모색에 나섰다.

이항진 시장이 1일 취임 2주년 비대면 기자 간담회에서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서 도자기축제를 오프라인 축제로 바꾸고 도자기산업을 활성화시킨다는 전략이다.

여주시와 여주세종문화재단, 여주도자기사업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사업비 5억원을 투입해 여주지역 도자업체 100곳의 상품을 소개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 오는 11월 오픈할 계획이다.

여주도자기 온라인 플랫폼은 1개월간 온라인 축제를 진행하고 도자기를 소개, 전시, 판매할 뿐 아니라 여주도자기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홍보하는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속적으로 유지 가능한 운영 체계를 확립해 여주도자기의 판로 확장의 계기로 삼기로 했다.

시는 온라인 플랫폼에 관한 보안성 검토, 벤치마킹, 용역발주와 업체를 선정하는 한편 지속적인 홍보와 판매 지원, 다양한 이벤트를 통한 방문객 접근 유도 방안들을 혁신적인 행정력을 발휘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이 인근지역에 국한됐던 소비자층을 전국 단위로 확대할 수 있도록 홍보마케팅에 주력하고 정부와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책과 연계해 지속 운영 방안도 찾아가기로 했다.

이항진 시장은 “천년의 맥을 이어온 소중한 문화 재산인 여주도자기가 온라인 축제를 통해 판매촉진과 유통망 구축을 강화하고 소비자를 찾아가는 마케팅으로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하는 상품 개발로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여주시는 여주도자기 플랫폼을 차후 여주지역 특산품까지 포함한 ‘여주몰’(가칭) 마켓으로 확대할 계획도 세웠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원한 경비실, 훈훈한 영등포

[현장 행정] 경비 근무환경 개선 나선 채현일 구청장

주민과 더 가까이 열린 성북 현장에 가면 답이 보입니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이승로 성북구청장

은평 여성 1인 가구 안심홈 지원 확대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영남권 그랜드 메가시티로 제2 수도권 만들자”

5개 시도지사 ‘미래발전 협약’ 체결 낙동강 물 관리·철도망 구축 등 협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