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올해 육아휴직자 4명 중 1명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새 34% 증가… 연말 3만명 돌파


남성 육아휴직자 추이

육아휴직을 쓰는 남성이 올해 연말에는 3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에선 남성 육아휴직이 대세가 된 반면 중소규모 사업장은 사용률이 10%대에 머무르는 등 노동시장 양극화를 반영하는 양상도 드러났다.

고용노동부가 13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육아휴직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남성 육아휴직자는 1만 4857명으로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24.7%에 이르렀다. 육아휴직자 4명 중 1명은 남성인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1%나 증가했다. 상반기 민간부문의 전체 육아휴직자 수는 6만 205명이었다.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5% 증가했다.

●코로나로 개학 연기 늘면서 신청 급증

고용부는 부모가 함께 아이를 돌보는 맞돌봄 문화가 확산되면서 남성 육아휴직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된 것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거기다 올해 상반기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전국적인 개학 연기 등 자녀 돌봄 문제로 육아휴직 제도를 적극 활용한 것도 육아휴직 증가를 이끌었다.

육아휴직 사용자 비율이 300인 이상 대기업에 치우쳤다는 것은 개선이 시급하다. 기업규모별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을 보면 300인 이상 사업장이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100인 이상~300인 미만 사업장은 13.9%, 30인 이상~100인 미만 사업장은 11.0%로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남성 육아휴직자도 적었다. 1년 전보다 100인 이상~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남성 육아휴직자가 52.3% 증가했지만, 대기업 수준에는 여전히 한참 못 미친다.

●300인 이상 56%… 30인~100인 미만 11%

‘아빠육아휴직보너스제’ 이용자는 올해 상반기 7388명이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4834명)과 비교했을 때 52.8% 상승했다. 아빠육아휴직보너스제는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경우, 두 번째로 사용한 사람의 육아휴직 첫 3개월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월 상한 250만원)로 올려 지급하는 제도다. 지난 2월까지는 이용자가 1000명이 채 안 됐지만,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3월에는 1211명, 4월 1855명, 5월 1640명, 6월 1133명으로 증가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20-08-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