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풍수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간 단축, 지원금 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조원, 퇴직 때까지 강남 2주택자였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 묵힌 예산 작년 37조… 주민 서비스받을 권리 뭉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조광희 의원 “GTX-C 노선 인덕원역 반드시 정차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광희 의원 “GTX-C 노선 인덕원역 반드시 정차해야”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더불어민주당·안양5) 도의원이 건교위 회의에서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에 “많은 수요가 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을 인덕원역에 정차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조광희 경기도의회 의원실 제공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조광희(더불어민주당·안양5) 도의원이 지난 3일 건교위 회의에서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에 “많은 수요가 있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을 인덕원역에 정차해야 한다”고 강력 촉구했다.

수도권광역철도 GTX는 2009년 수도권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경기도에서 건의해 국가사업에 반영돼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GTX-C 노선은 경기 수원에서 안양권과 서울을 거쳐 경기 양주를 연결하는 총 연장 74.2㎞ 구간의 광역급행철도다.

4일 조 의원실에 따르면 조 의원은 “현재 인덕원역은 추후 3개 혹은 4개의 노선이 지나갈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환승률 등 다양한 교통편의와 접근성을 고려한다면 인덕원역에 정차를 하지 않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의 철도정책 기본 방향 및 수도권 남부지역 광역교통개선을 위해서라도 철도교통의 요충지인 인덕원역에 반드시 정차돼야 한다”면서 “인덕원역 정차를 위한 주민서명부에 안양시 인구 56만명 중 15만 6000명, 시민 3.7명당 1명이 서명해 GTX-C노선 인덕원역 정차를 원하고 있다”며 타당성을 철저히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남동경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안양 시민들이 숙원사업인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면밀하게 검토를 해보겠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심 적중 놀이터… 어린이가 직접 만드는 서대문

[현장 행정] ‘야호야호’ 놀이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경쟁력 전국 5등’ 만족 않는 강서… “내년엔 1등”

공공자치硏 지방자치경쟁력 평가 선전 “마곡지구 고도제한 완화 땐 더 오를 것”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