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관가블로그] 조달청장은 정치인? 행정 전문가?…관가 설왕설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우 전 의원 조달청장 임명에 ‘이례적‘
행정고시 동기는 기재부 과장급으로 파격
김 청장 “외연 확대에 노력하겠다”


조달청장에 내정된 김정우 전 의원

지난 2일 취임한 김정우 조달청장이 관가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 청장은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못하고 야인으로 있다가 조달청장에 발탁됐습니다. 그동안 전·현직 국회의원이 청와대 참모로 입성하거나 장관으로 가는 것은 있어 왔지만 외청장 임명은 이례적이다보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관가에서는 김 청장을 ‘정치인’으로 봐야할지 ‘재정·행정 전문가로 평가할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입니다. 그럼에도 집행기관인 외청장 임명은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지적입니다. 김 청장은 행시 40회로 기획재정부에서 계약제도과장을 했지만 조달 관련 전문가는 아닙니다. 조달청이 공공조달을 총괄한다는 점에서 관련 제도·예산 등을 연계할 수 있는 ‘늘공’이 맡는 게 자연스럽게 인식됐습니다.

김 청장의 고시 동기들이 기재부에서 현재 주무과장급인 것을 감안하면 이번 인사는 보통 파격이 아닙니다. 대전청사 외청장의 고시 기수를 보더라도 행시 33~36회, 1급 차장도 30회 중후반에서 임명되는 것을 감안할 때 너무 빠르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정부의 한 고위공무원은 3일 “총선에 나가지도 못한 것에 대한 보상 외에는 달리 인선 배경을 찾기 힘들 것”이라며 “기재부에 있다가 대학 교수를 거친 정치인으로서 청장이 새로운 스팩이 될 수 있겠지만 조달청으로서는 곤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했습니다.

조달청은 김 청장을 ‘행정 경험이 있는 정치인’으로 분류하며 논란 차단에 나섰습니다. 늘공에게 부족한 외부 네트워크를 강조하며 행시 기수는 단순 경력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청장은 취임식 대신 취임사를 배포한 뒤 중소기업중앙회 방문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의원 경력 등 역량을 발휘해 조달청 외연을 확대하는데 조달가족과 힘을 모으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번 차관급 인사는 현 정부의 외청에 대한 무관심과 홀대를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아무리 위에서 결정하는 사안이라지만 언질이 너무 없었다는 것입니다. 조달청은 차장 인선이 진행 중이었습니다. 이번주 신임 차장이 임명될 예정이었는데 느닷없이 청장이 먼저 바뀌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기관장이 참여할 외부 일정을 잡았던 부서들은 부랴부랴 일정을 취소 또는 조정하는라 비상이 걸렸습니다. 내년 살림을 정하는 예산 시즌에 청·차장이 같은 시기에 바뀌는 초유의 상황이 달갑지 않다는 반응입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