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활보 여장 남자, 개성인가 민폐인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직 남은 성매매 집결지 15곳 신속 폐쇄 추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인재 등용 vs 검증 부실… 20년 넘은 개방형직위 ‘빛과 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박물관으로 다시 태어나는 용산철도병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산근현대사박물관 건립 본격화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의 옛 용산철도병원을 리노베이션해 용산근현대사박물관이 들어선다.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가 민선7기 공약 사업으로 추진 중인 용산근현대사박물관 건립이 본격화된다.

용산구는 16일 용산근현대사박물관 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 하반기 공립 박물관 및 미술관 설립 타당성 사전평가’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문체부 사전평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박물관을 건립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절차다.

박물관은 신용산역 인근 옛 용산철도병원을 새롭게 꾸며서 사용할 예정이다. 기존 건물은 박물관 본관으로 쓰고, 별도 수장고를 만든다. 내년에 착공해 2022년 개관하는 것이 목표다. 박물관 본관은 지하 1층~지상 2층으로, 연면적 2429㎡ 규모다. 상설 전시장에서는 ‘한강의 중심’, ‘상업도시’, ‘군사도시’, ‘냉전도시’로 이어지는 시대별 전시와 ‘용산공원’, ‘철도’, ‘다양성’ 등 테마별 전시를 한꺼번에 만나 볼 수 있다. 개관 특별전으로는 ‘용산철도병원, 다시 태어나다’를 준비 중이다. 구 관계자는 “시민과 소통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시설을 만들 것”이라며 “기획전시와 연계된 체험 프로그램, 대사관 연계 교육, 인문학 강좌, 교사 연수 등 과정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은 HDC현대산업개발과 함께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8월 용산철도병원 부지 소유주인 한국철도공사와 옛 철도병원이 포함된 부지 1만 948㎡ 부지에 대한 개발사업 협약을 맺었다. 현대산업개발은 용산철도병원 본관을 리노베이션해 구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부지를 주거복합단지로 조성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기증이나 구매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현재까지 약 3000점의 유물을 확보했다”면서 “개관 전까지 계속해서 자료 수집을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11-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GTX·경전철 탄 문화관광벨트… 은평 상권 ‘혁신 열차’ 달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미경 은평구청장

마포,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민원 99% 풀어내는 해결사

[현장 행정] 일일 상담관으로 변신한 유동균 구청장

노원, 경비원 고용 승계 아파트에 최대 1000만원 지원

경비실 단열·온수기 등 공사비 지급 고용 축소 단지엔 주택사업 불이익

관악 전통시장도 온라인 주문으로 배송까지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구축’ 사업 선정 지역 상인회와 협력… 9월부터 시범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