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추민규 경기도의원, 경기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임원진과 면담 가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추민규 의원(더불민주당·하남2)은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경기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임원진과 소외된 업종에 대하여 해결점을 찾기 위한 논의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논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소외된 업종이 확산되는 등 도움이 절실한 업종에 대하여 건설교통위원회와 경기도가 제대로 된 조사와 현황을 파악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논의를 가진 자리였다.

또한 경기도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안영식 이사장은 “코로나19 정국에서 열심히 하고 있으나 여전히 소외된 업종이다 보니, 많이 힘들고 지친다.”라고 말하면서 “이런 소외된 업종에 대하여 예산지원과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익환 전무는 “올해처럼 내년에도 교통 소외 약자들에게 관심과 소통의 장을 마련해 주길 바라며, 받은 만큼 베풀 수 있는 기여의 시간을 가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민규 의원은 “항상 시작이 어려운 법이나, 경기도 전세버스운송자들이 코로나19 상황을 잘 버티고 이겨낼 수 있도록 소통과 공감으로 잘 해결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