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정부·재계 ‘손에 손 잡고’… 2030 엑스포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착 붙이고, 휙 두르고, 붕 날리고… 해수욕장 안전 피서 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동 서당’ 찾은 개, 입질 사라진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렌트·리스업체들 운영 자동차 2030년까지 모두 무공해차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기·수소차로 99만대 교체 추진
올 전기차 등 1만대 구매하기로
수송부문 탄소중립 실현 가속도

수송부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무공해차 보급에 속도가 붙게 됐다.

환경부는 25일 국내 10개 자동차 렌트·리스업체와 2030년까지 보유 차량을 100%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하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선언식을 가졌다. 선언에 참여한 업체는 그린카·더케이오토모티브·롯데렌탈·선경엔씨에스렌트카·쏘카·SK렌터카·제이카·피플카·화성렌트카·현대캐피탈 등 10개 렌트·리스업체 및 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이다.

이들 업체가 보유한 차량은 69만 7000여대로 전체 렌트업계 차량의 75%를 차지한다. 이 중 무공해차는 약 1.7%(1만 1000대)에 불과하다. 선언에 참여한 업체들은 올해 1만여대의 무공해차를 구매하는 한편 보유 중인 6000여대의 내연차를 처분하기로 했다.

무공해차 비율을 2025년 23만대, 2028년 63만대, 2030년 99만대까지 늘려 2030년 100% 전환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는 2030년 정부 보급 목표(385만대)의 25.7%에 달한다.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은 민간기업이 보유·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바꾸는 것을 공개 선언하는 프로젝트다. 환경부는 국민이 무공해차를 쉽게 경험하고 최근 공공기관과 기업의 차량 임차가 많다는 점 등을 고려해 첫 주자로 차량 렌트·리스업계를 정했다. 이날 선언식을 시작으로 제조·금융·물류·운수 등 업종별 선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기업 동참을 유도하기 위해 법인·기관 보조금 별도 배정과 함께 구매 보조금 우선 지급, 사업장 충전기반시설 설치 등 지원을 확대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이 민간의 자발적 무공해차 전환을 촉진하는 민관 협업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3-2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동네 곳곳 돌며 주민 목소리 경청… 방역·경제 발전 이

[현장 행정] 시흥2동 ‘온·오프 행사’ 유성훈 구청장

“중구 구정에 청소년의 생각 담습니다”

제1기 구정참여단원 90명 규모 모집 구청 홈피 접수… 자원봉사 실적 인정

강서, 최재천 교수와 팬데믹 시대 삶 고민해요

19일까지 유튜브서 ‘지식비타민’ 강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