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수도권 손님 안 받을 수는 없고… 피서지에 먼저 온 ‘4차 멘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차 대유행 현실화에 전국 방역 비상

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200명대로 치솟으며 4차 대유행이 현실화하자 전국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 등 수도권 확진자가 84.8%에 이르고 휴가철 피서객이 지방에 몰리면서 전국 지자체들이 전전긍긍하는 가운데 긴급 방역대책을 내놨다.

충남 보령시는 오는 16일부터 밤하늘에 ‘마스크 쓰세요’ 등 LED 글씨를 쏘아대는 야간 드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드론은 매일 오후 9시부터 자정까지 길이 3.5㎞의 대천해수욕장을 9차례 비행하며 방역홍보를 한다. 구상현 시 주무관은 “지난 3일 해수욕장을 개장했는데 코로나가 더 확산돼 드론을 도입했다”면서 “충남은 코로나 규제가 풀렸지만 해수욕장만큼은 그럴 수가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제주도는 예방접종과 상관없이 다음 달까지 실내·외 모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비수도권 중 사적 모임 인원 제한도 유일하게 6명으로 묶었다. 피서객 입도가 늘어나자 지난 6일부터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탑승객이 국제선 탑승구에서도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조치했다. 제주도는 한자릿수였던 확진자가 20명에 육박하자 2단계인 거리두기 상향조정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하루 평균 25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는 대전시는 이날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전격 상향했다. 8일부터 2주간 사적 모임은 8명까지 허용이 되지만 배달 외에 유흥시설, 식당·카페 등 영업은 오후 11시까지로 제한된다.

수도권은 위기감이 더 팽배하다. 서울시는 보건소 당 임시 선별검사소를 26곳에서 51곳으로 늘린다. 오후 10시부터 서울시내 공원에 내린 ‘야간 음주금지’도 실효성을 발휘하도록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의 확산세를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또 코로나19의 확산 근거지로 지목되고 있는 학원·음식점·카페·노래방·PC방 영업주와 종사자들에게 ‘선제검사 명령’도 내렸다. 경기도는 검사소 66곳을 유지하는 대신 일부 검사소를 인구 이동량이 많고 청년층이 자주 이용하는 곳으로 이동시켜 운영하기로 했다. 경기 용인시는 체육시설로 등록된 체육입시학원을 포함한 지역의 2043개 학원에서 근무하는 강사 8440명과 학원 직원, 운전원 등에 대해 오는 15일까지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보령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서울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7-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