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도 무조건 출산휴가”… 서울시, 의무사용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신월7동, 최고 15층·2900가구 단지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미술관·박물관 가자”… 엔데믹에 문화로 눈 돌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GPS형 감지기·AI 로봇 활용… ‘치매 극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장일 경기도의원, 종전선언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장일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주미대사관 앞 광화문 광장에서 종전선언 촉구 1인 릴레이 시위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의 최고 기온이 36도에 이를 정도로 무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김 도의원은 경기도 남북교류 추진 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1인 시위에 참가했다.

남북교류 추진 특별위원회 위원 1인 릴레이 시위는 돌아오는 오는 27일 정전협정 68주년을 맞아 종전선언 촉구를 해 한반도에서 조속히 전쟁 상태를 끝내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요구하기 위해서 마련됐다.

김 도의원은 “우리는 현재 정전협정을 한 지 68년이 지나도록 남과 북이 같은 민족인데도 서로 증오하고, 반목하고 적대시해 불안한 평화가 지속되는 가슴 아픈 현실에 살고 있다”면서 “종전선언을 통해 우리 후손들에게는 적어도 남과 북이 다가올 미래에 평화의 시대를 함께 꿈꾸는 동반자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난관에 봉착하더라도 1380만 경기도민과 함께 담대하고 굳건하게 남북 평화의 시대로 한걸음 더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릴레이 1인 시위는 지난 21일을 시작으로 27일까지 특위 소속 16명의 의원들이 주미대사관 앞에서 이어나갈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경기북부 ‘특별자치도’ 이름보다… 지역 성장 견인

이동환 시장이 그린 고양 청사진 임대주택 규모 경기도내 1~2위 주거보다 일자리 거점지구 우선 낙후 지역 발전 이끌 리더십 시급 ‘경기북부경제공동체’ 구성 제안

자녀교육 배우고 스트레스 날리고…중구 학부모 힐링

‘회현동이 응원해’ 2차 프로젝트 전문가 노하우 전수… 네일아트도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