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음주운전 No②안전띠 꼭③졸리면 쉬고④출발 전 車 점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처 고위공무원 여성 비중 10% 육박… 장애인 고용 목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작년 상용근로자 상여금·성과급 지급 급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원 ‘광운대역세권 개발’ 본 궤도 올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區서 항운노조·현대산업개발 갈등 중재
‘49층 랜드마크’·주상복합 등 내년 착공
오승록 구청장 “서로의 입장 이해에 감사”


오승록(왼쪽 두 번째) 서울 노원구청장을 비롯해 현대산업개발, 서울경기항운종합 노동조합 소속 항운노조 관계자들이 지난달 30일 열린 협약 체결식에서 손을 잡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 월계동의 광운대역세권 개발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이는 노원구가 항운노조와 현대산업개발 간 갈등의 중재자를 자임하면서 접점을 찾았기 때문이다.

1일 노원구에 따르면 서울경기항운종합 노동조합 소속 항운노조는 작년 11월 광운대역세권 개발 계획이 확정 단계에 이르자 사업자로 선정된 현대산업개발에 현재 근무자의 대체 근무지 확보와 보상을 요구하며 점거 시위에 들어갔다. 개발 사업으로 부지 내 물류회사가 철수함에 따라 하역 조합원들이 실직으로 인해 생존 위기에 몰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산업개발은 노조의 과도한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으면서 양측의 협상은 평행선을 달렸다. 이에 구는 10여년 간의 기다림 끝에 겨우 이뤄낸 광운대역세권 개발을 어떠한 이유로든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하고 갈등 해결에 나섰다. 또 오랜 기간 시위로 인해 인근 주민들이 피해를 본 점도 구가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 이유다.

구는 그간 항운노조, 현대산업개발 등과 23여 차례 만나며 서로 간의 입장 차이를 좁혔다. 덕분에 양측은 ▲항운노조원의 대체 근무지 확보와 채용 요구 철회 ▲현대산업개발의 조합원에 대한 위로금과 손실보상금 지급 등 주요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 구와 항운노조, 현대산업개발이 지난달 30일 노조가 점검하고 있던 물류기지 현장에서 합의 사항 이행을 위한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양측의 갈등이 해소되면서 구는 내년 하반기에 예정대로 개발 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운대역세권 개발은 지하철 1호선 광운대역 주변 14만 8166㎡ 부지에 최고 49층짜리 복합건물 랜드마크를 비롯해 2694가구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단지, 다목적 체육시설 등을 조성하는 동북권 최대 규모의 개발 사업으로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40년간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온 가장의 입장과, 조속하게 사업을 시행해야 하는 기업의 입장, 오랜 기간 불편을 겪고 있는 월계동 주민들의 개발 사업에 대한 기대 등 관련 당사자들의 협력이 담긴 결과”라면서 “서로 입장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 현대산업개발과 항운노조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1-08-0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오세훈 “시민위탁 관리 지침, 행정 비효율 ‘대못’ 박혀 있

기자 회견서 전임 시장 행정 강력 비판 “비리·갑질 등 문제 즉시 감사할 수 없어 지침·조례 개정 통해 순차적 해결할 것”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정순균 구청장의 ‘주민 소통’ 돋보였다

市교육청, 강남 언북초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지정 철회

“동작 정책 라방 들어요” 동네방네 유튜버 구청장

[현장 행정] ‘내일은 홍보왕’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