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이후 장기기증 희망자 25%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등록 6만여명… 7만명 이하 처음
대기기간 5년… 못받고 사망 年 2000명
이식 대기자 8.7% 늘고 뇌사자 기증 줄어

코로나19 이후 장기기증 희망자가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대기하는 기간은 평균 5년이나 걸렸고,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수술을 받지 못해 사망한 환자도 한 해 2000명이 넘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자료를 바탕으로 2020년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는 6만 7160명으로 2019년(9만 350명)보다 25.7% 줄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년 동안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가 7만명 이하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뇌사자의 장기기증도 2016년 573명에서 지난해 478명으로 줄었다.

장기기증은 줄어든 반면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는 늘었다. 장기이식 대기자는 2019년 3만 2990명에서 2020년 3만 5852명으로 8.7% 증가했다. 장기이식을 기다리다가 세상을 떠난 환자도 2016년 1318명에서 2017년 1597명, 2018년 1891명, 2019년 2136명, 2020년 2194명으로 증가 추세다.

장기이식을 기다리다가 사망하는 환자를 줄이려면 뇌사자 장기기증 활성화가 필요하다. 의료진이 뇌사 추정자를 인지하고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신고하면 뇌사 여부 확인과 보호자 상담 등을 거치도록 돼 있다. 하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뇌사 추정자는 연간 5000명 수준인 데 반해 실제 신고는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강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의료질 평가 항목에 뇌사기증 발굴률 지표를 추가하는 등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한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1-10-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