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버스 도착정보 빠짐없이 알려 주는 노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류장 441곳에 정보안내 단말기 설치
온열의자·따숨쉼터 등 교통복지 힘써


서울 노원구 전체 버스정류장 501곳 중 441곳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 단말기.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을 위해 정류장 편의시설 확충에 힘을 쏟고 있다.

구는 버스 도착 시간 등을 알려 주는 정류장 버스정보안내 단말기(BIT)를 2019년부터 확대하기 시작해 441곳에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지역 내 전체 버스정류장 501곳 중 전기 공급 등의 문제로 설치가 불가능한 지역을 제외하곤 모든 곳에 설치를 마쳤다. 특히 상대적으로 단말기가 부족했던 마을버스 정류장도 기존 8곳에서 84곳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 사업은 2019년 주민이 뽑은 ‘노원구 10대 뉴스’에서 3위에 오를 정도로 지역민의 관심이 높다.

버스정류장 온열의자는 2018년부터 설치되기 시작했다. 지역 내 전체의 63%가 넘는 318곳에 설치됐다. 의자는 지난 11월 15일 가동을 시작해 내년 4월까지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운영이 중단됐지만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찬바람을 막아 주는 가림막 ‘따숨쉼터’도 93곳에서 재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따숨쉼터는 여름 폭염 그늘막과 함께 계절맞춤형 생활밀착 행정으로 손꼽힌다.

구는 버스 승하차 때 지장을 주고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던 표지판과 가로수 등을 찾아내 정류장 28곳을 정비했다. 이 밖에 ‘자전거 살피미단’, 자전거 무료 스팀세척, 자전거 보관대 정비사업 등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시민의 발인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불편한 점은 주민의 눈으로 바라봐야 제대로 진단하고 개선할 수 있다”면서 “구민 누구나 어떤 이동수단을 이용하더라도 만족할 수 있도록 교통복지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1-12-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