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 김혜경 관련 ‘법인카드 유용 의혹’ 감사 고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체적 논의 아직 안해”
감사관, 휴가중 복귀 숙의
수사중인건 감사 가능 여부도 검토
성남시장때도 과잉 의전 논란

국민의힘 유상범 법률지원단장(가운데)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 씨에 대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강요죄, 의료법위반죄 등 고발장 제출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 2022.2.3 [국회사진기자단]

경기도는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 씨의 ‘비서실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감사 착수 여부를 신중히 검토 중이라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서면 입장문에서 “도지사 재임 시절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이 있었는지를 감사기관에서 철저히 감사해 진상을 밝혀주기 바란다”며 “문제가 드러날 경우 규정에 따라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감사 주체와 관련해서 “감사원, 행안부, 경기도 등 감사기관에 포괄적으로 감사를 공개 요청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법인카드 유용 의혹은 국민의힘이 고발해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수사 중인 사안과 연관된 부분이 있다”며 “곧바로 감사를 벌이기는 쉽지 않은데,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경찰 수사와 별도로 감사가 가능한 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감사에 대한 논의가 된게 하나도 없다”면서 “이 후보가 임명한 감사 관련 공무원들이 제대로 감사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한 지적도 있는 것으로 안다. 이 같은 부분까지 고려해 감사에 착수할지에 대해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를 보여주듯 이날 휴가 중이던 도 감사관이 도청으로 복귀해 감사관실 간부들과 숙의를 거듭하기도 했다.

앞서 KBS는 2일 배씨와 비서실 직원 A씨가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나눈 텔레그램 대화와 전화 녹음을 토대로 김혜경씨 측이 비서실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10여차례 유용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KBS가 확보한 A씨의 카드 결제내역을 보면 지난해 4월 텔레그램 대화를 하던 날, A씨는 개인카드로 고깃값 11만8000원을 결제한 뒤 다음날 이를 취소하고 비서실 법인카드로 다시 결제하기도 했다.

별정직 5급으로 총무과 소속이었던 배씨는 지난해 9월 초, 별정직 7급으로 비서실에서 근무한 A씨는 이 후보와 함께 지난해 10월 말 사직했다.

한편, 김혜경 씨 ‘과잉 의전’에 대한 논란이 이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에도 여러 차례 일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성남시의회 회의록에 따르면 2012년 2월 24일 본회의에서 박완정(당시 새누리당) 시의원은 “성남시에서 행해지는 각종 행사 때마다 시장 부인을 따라다니며 밀착 수행하던 배모 씨라는 여성이 버젓이 성남시청 비서실 계약직 직원으로 등록된 성남시 공무원이었다”며 “이 여직원이 각종 행사에서 시장 부인을 수행하고 있다고 몇몇 공무원들이 시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 직원의 업무분장에는 ‘의전수행’이라고 또렷이 기재되어 있다”며 “참고로 이 여직원은 이 시장이 취임 후 계약직 직원으로 채용한 직원이다.이는 참으로 기가 막히고 분노할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배씨는 최근  불거진 경기도청 비서실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의 당사자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