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100년 역사 광주~송정역 철로, 적자 탓 폐선·지하화 목소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근열차 하루 이용객 400명 그쳐
시민단체 “녹지화” 정치권 “트램”
광주역 인근 활성화 꿈꾼 市 ‘난감’

광주 원도심을 가로지르는 ‘광주역~광주송정역’ 철도 구간을 공공부지로 활용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광주선은 1922년 개통 이후 올해로 운행 100주년을 맞았다.

최근 출범한 광주선 푸른길더하기 시민모임은 22일 부족한 도심 녹지와 문화시설 확보 차원에서 광주역~송정역 구간을 녹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모임의 출범을 주도한 이경희 광주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원도심 철도 운행으로 시민이 겪는 불편함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지상의 철도부지는 공원 등 ‘푸른길’로 만들고 지하철도도 고려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같은 시민단체들의 주장에 광주시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광주역이 달빛내륙철도와 광주~순천 간 경전철의 시발역인 데다, 일대에 3만여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역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철도가 오히려 강화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구간을 오가는 통근 열차 운영이 적자를 면하지 못하는 상황에 폐선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광주역~송정역 구간은 매일 통근 열차 30편과 무궁화·새마을호 20여편 등 50여편의 열차가 운행 중이다. 그러나 통근 열차의 경우 하루 이용객이 400명 수준에 머물고 있다. 광주시가 매년 15억원의 지원금을 내 적자를 메우는 실정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 문제가 6월 지방선거의 쟁점으로 떠오를 조짐이 보인다. 일부 예비후보는 광주역~송정역 구간에 트램 설치나 지하화 공약을 내걸고 있다.



광주 서미애 기자
2022-03-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