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명 구름산지구 지장물 내달 중순 보상협의 시작 …실시계획인가 3년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하동 77만㎡ 부지에 2025년 말까지 5096가구 주거단지 조성

경기 광명시는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지장물 등에 대한 보상 협의를 다음달 중순부터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대상은 사업지구 내 지장물과 영업·영농·과수·분묘 등으로, 한국부동산원이 내달 중순부터 건물 소유주와 세입자 등 1025세대에게 등기우편으로 보상협의 문서를 발송한다.

보상협의가 완료되면 한 달 이내에 보상금이 지급되며, 주거 이전비와 이사비도 신청하면 현장 확인 후 지급된다.

협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토지수용위원회 재결, 이의재결, 공탁, 행정소송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시는 내년까지 철거 완료를 목표로 보상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며,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해 보상 협의와 동시에 토목·통신·전기 등 부지조성 공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이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사업지 시설보호, 출입자 관리, 범죄예방 등을 위한 이주센터를 운영하고, 24시간 방범CCTV 모니터링도 하기로 했다.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은 광명시가 2025년까지 사업비 3525억원을 들여 소하동 일원 77만2855㎡ 부지에 5096가구 규모의 주거단지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환지 방식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광명시는 전체 사업부지 가운데 32만10467㎡는 주거용지, 4만8626㎡는 근린생활용지, 40만2763㎡는 공원·도로·학교 등 기반시설 용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구름산지구는 2001년과 2007년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된 곳으로,지구단위계획 수립 이후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다.

2015년 개발제한구역이 21만5000㎡가 추가 해제되면서 도시개발사업구역으로 지정됐고, 2019년 4월 경기도로부터 실시계획 인가를 받았다.

박승원 시장은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으로 시의 대표적인 낙후 지역인 소하동의 가리대, 설월리, 40동 마을의 열악한 주거환경이 개선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손실보상 협의와 이주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