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천 문학터널 내달 1일부터 통행료 무료 … “통행량 급증” 전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년 전 개통한 인천 문학터널 통행료가 내달 1일 부터 무료화 된다. 그러나 통행량이 하루 평균 4만대에서 7만대로 2배 가까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인천시는 2002년 4월 1일 개통한 문학터널이 시와 민간 사업자 간 협약에 따른 20년간 유료 운영을 마치고 내달 1일 0시부터 무료화 된다고 28일 밝혔다.

인천 문학터널 전경

문학터널 통행료는 경차 400원, 소형 800원, 대형 1100원이다. 시는 무료화 이후 통행량이 하루 평균 4만대에서 7만대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5월부터 터널 구조개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터널 영업소 철거 후 여유 부지에 녹지대와 쉼터를 조성하고 단절된 보행로를 연결한다. 차량 소음을 줄이기 위한 저소음 도로포장 공사를 하고, 관리동은 시민 편의시설로 바뀐다.

문학산을 관통해 미추홀구와 연수구를 잇는 왕복6차로 1.5km 길이의 문학터널은 두 지역 간 균형 발전에 큰 축을 담당하는 주요 시설이다. 무료화로 독배로·경원대로 등 인접 주요 간선도로의 교통량이 분산돼 차량 흐름이 원활해지고 원도심 지역 간 접근성이 좋아질 전망이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