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용산문화원 정자마당에 아주 특별한 백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연기념물 원효로 백송 ‘후계목’
용산, 4년간 정성 들여 이식 성공


서울 용산구 용산문화원 뒤편 정자마당에 새롭게 뿌리를 내린 백송 후계목.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가 원효로4가에 있는 용산문화원 뒤편 정자마당에 특별한 나무를 옮겨 심었다. 천연기념물 제6호였던 원효로 백송의 ‘아기 나무’다.

29일 용산구에 따르면 1962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원효로 백송은 수령이 500년으로 추정되고 높이가 10m에 이르는 거대한 나무로, 2003년 갑작스럽게 고사하면서 천연기념물에서 해제됐다. 다행히 이 백송의 씨앗이 근처 바위틈에서 자연 발아하면서 후계목이 극적으로 자랐다. 용산구는 이 나무를 2018년 처음 발견했다.

지난 28일 열린 백송 후계목 이식 기념행사에서 만난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느티나무 보호수에 딱 붙은 채 힘겹게 자라고 있던 이 아기 나무를 발견한 지 벌써 4년이 됐다”며 “나무의 뿌리를 한 번에 뽑으면 안 된다는 나무 전문가 등의 의견에 따라 수년에 걸쳐 뿌리돌림, 영양 공급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친 뒤 26m를 이동해 정자마당 입구에 이식하게 됐다”고 말했다.

원래 있었던 백송은 1593년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와 일본이 조선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강화 협상을 맺으면서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성 구청장은 “가슴 아픈 역사도 역사다. 비록 어미 나무는 죽었지만 우리에게 아픈 역사를 상기시키고, 교훈을 돌아보게 하는 상징적 의미가 이 후계목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2022-03-3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