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삼표레미콘 철거’ 약속 지킨 성동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구청장 ‘공장 철거’ 결실

협의과정서 대체부지 확보 난관
정 구청장, 서울시에 협조 요청
올 6월까지 안전한 철거에 최선


지난달 28일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에서 열린 ‘삼표공장 철거 착공식’에서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오랜 기간 믿고 기다려 주신 구민들께 감사드립니다.”(정원오 성동구청장)

지난달 28일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에서 열린 ‘삼표공장 철거 착공식’. ‘공장을 곧 철거하겠습니다’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펼쳐지자 200여명의 참석자들이 일제히 환호했다. 성동구의 숙원 사업이었던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가 결실을 보는 순간이었다.

3일 구에 따르면 삼표레미콘 공장이 위치한 성수동은 지난 수년간 변화와 성장을 거듭해 왔다. 그동안 성동구민들은 1977년 가동을 시작한 삼표레미콘 공장의 철거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성동구민의 절반이 넘는 약 15만 1240명이 공장 이전 촉구 서명에 동참하기도 했다. 그러나 2004년 서울숲 조성 계획, 2006년 현대차그룹의 신사옥 110층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 계획 등이 발표될 때마다 삼표레미콘 공장 이전은 제외되는 등 시도가 번번이 무산됐다.

이에 구는 2017년 서울시·삼표산업·현대제철 등과 ‘2022년 6월 30일까지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이전 및 철거를 완료한다’는 합의를 이끌어 낸 뒤 100여 차례의 4자 간 실무협의를 진행했다. 협의 과정에서 공장 대체 부지 확보 문제 등을 놓고 난관에 부딪히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달 삼표산업이 구에 삼표레미콘 공장 해체 허가 신청을 접수, 구가 공장 해체 허가서를 교부함으로써 2017년 합의에 명시된 공장 이전 기한을 지켜 낼 수 있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정 구청장은 공장 이전을 이끌어 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정 구청장은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단독 면담 등을 통해 삼표레미콘 공장 이전에 대한 의지를 피력하고 협력을 요청했다.

구는 오는 6월까지 예정된 공장 철거가 안전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현장 안전 관리에 나서는 한편, 향후 해당 부지 개발 과정에서도 시와 협조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정종철 삼표레미콘 공장 이전 추진위원회 위원장은 “소음, 분진 및 대형 레미콘 차량 운행으로 인한 위험 등이 몇 달 후면 사라지게 된다니 기쁘다”면서 “서울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발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이번 공장 철거 착공은 2017년 ‘공장 이전 추진’을 협약한 서울시·성동구·삼표산업과 현대제철이 굳은 의지로 협력한 끝에 시민들의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단순한 공장 철거를 넘어 부지 활용을 통해 성동구가 서울의 중심도시로 거듭나는 데 커다란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2-04-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