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침수·악취 꼼짝 마… 종로, 봄맞이 빗물받이 대청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빙기 하천 안전점검 추진


서울 종로구 관계자가 빗물받이 준설 공사를 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서울 종로구가 침수 피해를 예방하고 악취발생 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 하수도 및 빗물받이 준설 공사를 실시한다.

3일 구에 따르면 종로구에는 각종 오수와 빗물 등을 처리장으로 보내는 총 1만 6000여개의 빗물받이와 약 343㎞ 길이의 하수관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빗물받이에 토사와 담배꽁초, 쓰레기 등이 쌓여 있어 배수가 원활하지 못하면 침수, 악취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구는 광화문 일대를 포함한 유동인구 밀집지역을 집중강우 중점관리구역으로 정했다.

또 하수도 74㎞ 및 빗물받이 3만 9622개를 준설할 계획이다. 식당 밀집지역, 전통시장, 주택가 등 악취 문제로 주민 불편사항이 자주 발생하는 곳은 월 1회 이상 하수도 고압 물 세정 작업을 실시할 방침이다.

구는 주민들에게 쾌적한 자연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2022 해빙기 하천점검’도 추진 중이다. 겨울철 얼었던 땅이 녹으며 지반이 약해지는 때를 맞아 하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구 관계자는 “혈액의 흐름에 이상이 생기면 건강에 큰 위협이 되는 것처럼, 빗물받이에 퇴적물이 쌓이거나 하수도가 깨끗하지 못하면 도시 환경에도 문제가 생긴다”며 “주민 생활에 쾌적함을 더해 줄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2022-04-0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