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광진구, 코로나 후유증 안심 상담 클리닉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광진구가 운영하는 ‘코로나 후유증(롱코비드) 안심 상담클리닉’. 광진구 제공

서울 광진구가 코로나19 후유증을 겪고 있는 주민의 몸과 마음 건강을 챙기기 위해 ‘코로나 후유증(롱코비드) 안심 상담클리닉’을 선제적으로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안심 상담클리닉’은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기 확진자들에게 무료 상담을 제공해 빠른 건강 회복과 일상 복귀를 돕고자 마련됐다.

코로나 후유증(Long COVID, Post-COVID Syndrom)은 코로나19 확진 후 최소 2개월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뜻한다. 전체 확진자의 10~30% 정도가 다양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가장 흔한 후유증은 기침·가래이고, 이 밖에도 피로감, 호흡곤란, 흉통, 기억력 감소, 우울증, 이명 등 200가지 이상이 있다.

‘코로나 후유증(롱코비드) 안심 상담클리닉’은 광진구보건소 별관 1층 호흡기전담클리닉 내에 마련됐으며, 오는 18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이용 대상자는 코로나19 확진 후 20일이 경과한 구민이다. 운영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안심 상담 클리닉에는 의사, 간호사, 정신건강상담요원, 행정요원 등이 상주한다. 의료진은 후유증에 대한 문진 후 건강상담을 하고, 정신건강상담요원은 우울증, 인지선별검사 등을 진행한다. 필요 시 병·의원과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치매안심센터에 연계할 예정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향후 포스트 코로나로 넘어가기 위한 과제로, 코로나 후유증(롱코비드)을 겪고 있는 대상자들을 위한 관리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모든 구민들이 건강하게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맞춤형 정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