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9 구급대. 서울신문 DB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구급서비스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의료계와 힘을 모아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서 근무하는 구급 의료지도 의사는 모두 51명이다.

주·야간 교대로 119종합상황실에서 경기남부 2명·경기북부 1명씩 근무를 서며 구급 현장과 병원 이송 단계에서 구급대원에게 약물투여, 기도유지 등 의료지도를 실시해 응급환자 이송에 도움을 주고 있다. 현행법상 구급대원은 의사의 지도에 따라 의료행위를 할 수 있다.

이를 보완할 구급 의료지도 업무강화 추진단은 안기승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과장이 위원장을,김인병 경기응급의료지원센터장이 부위원장을 맡는다.

위원에는 조준필 아주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위대한 원광대산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정주 분당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홍원표 소방청 119구급과 팀장(응급의학 전문의)이 참여한다.

추진단은 직접 119종합상황실에서 의료지도 근무를 하면서 지도의사를 교육하고,운영상 문제점 등을 점검해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의료기관에서의 환자 미수용 사례를 모니터링해 수용 협조 등 의료기관과의 업무를 조정하고,중증응급환자 의료기관 선정을 위한 표준 매뉴얼 개발도 지원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지난 6일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업무 추진 계획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기승 구조구급과장은 “추진단은 분기별 1회 이상 회의를 열어 의료지도 품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내실있는 운영을 통해 고품질 구급 서비스를 도민에게 제공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