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56억 쏟아 넣은 축제성 사업, 무더기 ‘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강수량계 차면 관리자에게 자동 연락… 서울시의 똘똘한 호우 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수해 대책본부 24시간 가동
하천 범람 땐 區 공동 대응키로

서울시가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빈번해진 국지성·게릴라성 호우 등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강수 감지 자동 전파시스템’을 구축하고 풍수해 전반에 대비할 대책본부를 가동한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인 이달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5개월간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한다. 시는 올해부터 돌발성·국지성 강우 대응 시스템을 강화하고자 ‘강수 감지 자동 전파시스템’을 도입한다. 이는 서울 전역에 설치된 170개의 강수량계에 시간당 3㎜ 이상의 강수가 유입되면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담당자, 시설물 관리자에게 자동으로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위험 상황을 빠르게 알리는 시스템이다.

방재성능을 초과하는 강우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한다. 서울시 방재성능을 넘어서는 시간당 95㎜ 이상의 강우에 대비해 응급대피계획(EAP) 수립 기준, 행동 요령 등을 담은 대응체계 수립지침을 만들고 있다. 침수예측 등 수방관리 전반에 인공지능(AI) 같은 혁신기술을 접목해 풍수해 대응체계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하천 범람의 경우 기존에 자치구가 개별적으로 대응했던 방식에서 하천별 관할 자치구가 공동 대응하는 체제로 전환한다. 지난해 도림천에서 시범 운영했던 하천별 통제방식을 서울시 내 27개 전체 하천으로 확대한다.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두고 호우 및 태풍의 규모·강도에 따라 1∼3단계로 구분해 총 13개 실무반으로 구성했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빈틈없는 사전준비와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올해 한 건의 풍수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2022-05-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송파의 복지 사각 발굴 능력, 복지부가 인정

발굴·지원 실적으로 장관 표창 정부·서울시와 자체 방식 병행

동대문엔 테마 관광코스가 몇 개? 6개!

제기동성당·홍릉 숲 등 명소 포함 매주 토·일요일 오전 10시 출발

강서구청 와서 놀라지 마세요, AI로봇이 안내해요

청사 홍보·안내하는 ‘새로미’ 도입 열 감지 카메라로 방역 업무까지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