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전남대병원을 호남 핵심 공공의료 인프라로 구축” [로컬人 포커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대 의대 윤경철 교수

눈물·눈 면역 연구 ‘건성안’ 권위자
세계 최초 오메가 인공누액 개발
서남권 ‘슈퍼 AI 병원’ 구축 추진


윤경철 전남대 의대 교수

전남대병원이 ‘제2의 개원’ 수준의 혁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미래형 뉴스마트병원을 구축하는 것으로, 사업이 마무리되면 전남대병원은 호남권의 중심 의료기관으로 거듭나게 된다. 올해 개원 112주년을 맞아 다시 도약하는 전남대병원의 중심에는 윤경철(기획조정실장) 전남대 의대 교수가 있다. 윤 교수는 국내 안과 분야에서의 진료 역량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 교수는 2004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눈물과 눈 면역 분야를 연구한 전문의로, 건성안 치료용 제대 혈청 안약을 개발했다. 이어 동물에게도 적용해 국내 최초로 건성안 연구 동물실험실을 열어 체계적인 연구 체계를 구축했다.

윤 교수는 현대인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의 청색광이 안구 상피세포에 악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윤 교수는 15일 “청색광이 각막의 산화 손상과 건성안을 유발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학계에 보고했다”면서 “건성안과 산화 스트레스의 인과관계에 관한 연구를 마치자 다양한 치료법과 약물이 개발됐다”고 말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안경 형태의 건성안 치료용 약물전달시스템과 항산화 의료기기를 개발해 식약처 안과 의료기기 1호로 인가받는 성과를 거뒀다. 윤 교수는 “이후 개발한 항산화 안경은 유럽 CE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아 세계적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세계 최초로 오메가3 항산화 인공누액과 건성안 치료용 눈물 분비 냉감 활성물질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고 국내 첫 디섹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새로운 사실을 밝혀냈으니 이후의 모든 것이 처음일 수밖에 없다.

윤 교수는 “안영근 전남대병원장을 도와 낡은 병원을 새로 짓고 호남권 핵심 공공의료 인프라로, 국내 최고 수준의 4차 의료기관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남은 소망”이라고 했다.

전남대병원은 새 병원 건립 사업도 추진한다. 이른바 ‘서남권 슈퍼 인공지능(AI)병원 구축 사업’으로, 2024년 착공해 10년 동안 1조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거대 사업이다.

광주 서미애 기자
2022-06-1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