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성남도개공 청렴도 최하 등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첫 문턱 못 넘은 광주신세계 신축·이전… ‘험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서 쉼표 같은 근무… 워케이션 성지 굳힌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에너지드림센터, ‘녹색건축대전’ 국토부장관상 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대한민국 녹색건축대전에서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국토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허은영 부사장, 김정선 서울시 기후환경정책과장, 국토교통부 이원재 1차관, 세종충남대학교벙원 신현대 병원장, 계룡건설산업 윤길호 부사장. 서울시 제공.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2022년 대한민국 녹색건축대전’에서 녹색 건축물 운영 부문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 공공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2012년 12월 개관 이후 건축물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온 성과를 인정받았다. 센터는 패시브건축 기술을 통해 건물에 필요한 에너지를 70% 이상 줄였고, 신재생 에너지를 생산해 쓰고 남은 에너지는 한전에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에너지 자립률 153%의 성과를 달성하는 등 에너지 자립을 넘어 자체 에너지 생산량이 에너지 소비량을 초과하고 있다.

센터는 어린이부터 전문가까지 다양한 시민을 대상으로 에너지·기후변화 교육·체험 프로그램과 전시를 운영하고 있다. 관 이후 현재까지 약 59만명(연간 약 6만 2000명)의 시민이 방문했다. 센터 전시관에서는 지열·태양광·바이오에너지 등의 신·재생에너지와 제로에너지 기술 등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공공·민간기관을 대상으로 운영 경험을 널리 전하며 국내 에너지 자립 대표 건축물로 자리매김해 왔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이번 수상은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 공공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지난 10년간 운영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제로에너지건축을 대표하는 건물 역할을 공고히 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하영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강서, 방화동 건폐장 이전 급물살… 폐기물 처리업체

9개 업체와 환경 개선 등 협력 건폐장 부지에 공원 조성 기대

회색 산업도시서 녹색 생태도시로… ‘포항의 변신’

‘그린웨이 프로젝트’ 국내외 호평

강남구청장, 발로 뛰는 ‘비전 보고회’

30일부터 22개 동 찾아 설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