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빗장 풀리자 너도나도 케이블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부 “태양광 전력생산 줄여라”… 호남·경남 직격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갑작스런 야근도 걱정 뚝… 서울시가 우리 아이 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이슬람사원 건립 갈등 악화… 이번엔 ‘돼지수육 파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설 현장 앞에서 음식 나눠 먹어
반대 주민들 ‘이슬람 혐오’ 조장
인근 주민 소유 땅 매입안도 반대


이슬람 돼지고기
2일 오후 대구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공사장 앞에서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나눠 먹은 돼지고기 수육.
연합뉴스

대구시 북구 대현동 이슬람 사원 건립을 두고 주민과 무슬림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돼지고기로 만든 음식을 사원 건설 현장 앞에서 나눠 먹는 일이 이어지고 있다.

이슬람 문화권에선 돼지고기를 먹는 것을 죄악으로 여긴다. 이 때문에 ‘음식 나눔’을 명분으로 내세운 이날 행동은 이슬람 혐오를 조장하고 문화 다양성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특히 이들은 북구청이 사원 인근의 주민 소유 땅을 사들이는 방안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내놓아 양측의 갈등 해결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현동 이슬람 사원 인근 주민들은 2일 낮 12시부터 사원 건설 현장 앞에서 ‘돼지수육 파티’를 열었다. 지난해 12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돼지 바비큐 행사에 이어 두 번째다. 이들은 사원 건설 현장 인근 골목에 테이블 8개와 의자 30여개를 마련해 음식을 나눠 먹었다. 현장에는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들이 준비한 음식은 100인분 정도였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 30분 대현동 주민들로 구성된 ‘이슬람 사원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북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구청이 제시한 이슬람 사원 인근 주택 매입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내놨다. 이 부지를 공공시설로 이용해 지금까지의 갈등을 매듭짓겠다는 것이 북구청의 복안이었으나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비대위는 “지난 19일 북구청으로부터 부지 매입에 관한 의견 수렴이라는 공문을 받았다”며 “이는 주민들을 내쫓겠다는 일방적인 통보와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정애 비대위 부위원장은 “바비큐 파티가 전국에 알려지고 많은 지지와 후원을 받았다”고 했다.

이에 서창호 대구경북차별금지법제정연대 집행위원장은 “적절하지 않은 방식”이라며 “전국에 이주민들이 250만명 가까이 되는 오늘날의 시대정신에 부합하지 않는 혐오차별 범죄”라고 비판했다.

대구 김상현 기자
2023-02-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엄마들 걱정 싸악~” 학교 앞 소통 나선 광진[현

광진초 앞에 뜬 김경호 구청장 학부모들과 교문 앞 즉석 간담회 교육현장 목소리·주민 의견 청취 명함 건네며 “성심성의껏 해결” 접수 의견 피드백… 개선안 ‘착착’

발로 뛰는 강서… 오늘 공공주택 정책설명회

김태우 구청장 직접 발표 나서 후보지 토지 소유자 600명 참석

동대문, 주민참여순찰 야간으로 확대

3년 만에 재개… 10월까지 실시

도봉, 올해 지역 맞춤형 일자리 1만 3000개 만

고용률 35% 목표 4대 전략 수립 소상공인 매니저 사업 처음 도입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