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산업현장 인력난 심화...지역 맞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콘진, 투자사 4곳과 ‘경기 밸류업 인베스트 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젊은 공무원 챙기기 봇물… “사기 올라” “급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순신 장군 애민 정신 본받아야”…현충사 우물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노원, 숏폼 중독된 청소년에게 ‘해독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강사, 학교서 예방·치유 진행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서울 노원구는 아동·청소년들의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디지털 디톡스’ 사업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 디톡스(해독) 사업은 최근 짧은 시간 안에 재미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숏폼’ 콘텐츠 확산으로 즉각적인 보상과 더 강한 자극을 찾는 디지털 중독 현상에 빠진 아동·청소년들이 증가하는 데 따른 것이다. 구는 중독예방교육 전문강사가 디톡스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 내 초·중·고교 및 지역아동센터 등 기관을 방문해 뇌과학을 기반으로 한 ‘NAP 중독예방교육’을 진행한다. 뇌의 구조와 기능, 중독과의 연관성 등 최신 뇌과학 자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진 및 영상 자료로 중독의 위험성을 알리는 교육이다.

아울러 전수조사를 통한 중독 고위험군을 발굴해 주 1회, 총 4회 집중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자기관리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주간 일일 사용 점검표를 적성하고 학생별 대안 활동을 탐색해 실천하는 방식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아동,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예방 사업을 꾸준히 실시한 결과 노원구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중독 위험률이 크게 감소됐다”며 “청소년 디지털 디톡스 사업에 관내 청소년과 학부모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2024-02-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