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비판에도 ‘소싸움 대회’ 강행 논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우여곡절 끝에… 새만금국제공항 내년 초 첫 삽 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공공기관장 임기 만료·공석 77곳… ‘역대급 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서 방화근린공원 빛의 축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해빙기 안전점검 나선 성북구청장 “안전한 주거환경이 최우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북구가 오는 22일까지 이승로 성북구청장, 구 간부, 전문가가 나서 지역 내 재난취약시설을 살피며 해빙기 맞이 안전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 구청장은 지난 11일 옹벽과 낙석 위험이 있는 대상지를 둘러보며 안전순찰을 진행했다. 산과 오르막이 많은 성북구는 낙석 위험지 관리를 강조하고 있다. 성북구 관계자는 “이 구청장은 박용호 성북소방서장이 선물한 신발을 신고 직접 낙석 위험지를 오르면서 꼼꼼하게 현장을 살폈다”며 “전문가 의견을 안전관리계획에 반영할 것”이라고 했다.

이승로(왼쪽) 성북구청장이 지난 11일 낙석 위험이 있는 곳에서 해빙기 맞이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성북구 제공

이 구청장은 “해빙기는 언젠가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기에 어느 때보다 철저한 안전관리가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해빙기 안전 점검을 통해 우리 지역의 안전 취약지를 사전에 파악,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구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성북구는 오는 22일까지를 해빙기 안전점검 기간으로 정해 합동 점검반을 꾸려 점검하고 있다. 점검대상은 해빙기 지반 변형, 균열 등으로 낙석·붕괴사고의 우려가 있는 안전취약시설, 급경사지, 건설공사장, 동 위험시설 등 300여개소다.

성북구 합동 점검반은 ▲건축물의 지반침하, 균열 및 부등침하 ▲축대, 옹벽, 담장의 침하, 균열 배부름, 배수구 막힘 등 안전상태 ▲흙막이 주변 지반 균열 상태 및 버팀목 및 흙막이 판 거푸집 동바리 설치 상태 ▲시설물의 안전성 및 유지관리 상태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 결함이나 긴급하게 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응급조치 후 보수‧보강 공사 지원 등 신속한 후속 정비를 할 예정이다.



서유미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