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공모 유찰… 킨텍스 제3전시장 시공사 선정 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동연 “북부특자도 흔들림 없이 추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콘진, 600억 규모 펀드 조성… 콘텐츠 스타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해양쓰레기 없는 섬 만드는 경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쿠리섬·연대·만지도 등 7곳
인력 배치해 주 1회 이상 청소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해양쓰레기 제로(zero) 섬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상은 관광객이 많은 창원 소쿠리섬, 통영 연대·만지도, 사천 신수도, 거제 내도, 고성 와도, 하동 대도 등 7곳이다.

이들 섬에는 해양쓰레기 전담 수거 인력 2~4명을 배치한다. 수거 인력들은 주 1회 이상 바닷가를 청소하고 수거한 쓰레기는 주 1회 이상 환경정화선 등을 이용해 육지로 운반·처리한다.

▲주민 자율 정화반 월 1회 이상 해안 청소 ▲대상 도서 해변 자율관리어업공동체 정화 구역 지정 ▲반려해변 입양 지원 ▲각종 해양쓰레기 관련 예산 집중 지원도 추진한다. 주민과 행정이 함께 다양한 방법으로 해변이 깨끗한 섬을 만들어 가는 셈이다.

도는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자 지난달 연안 시군과 협의를 마쳤다. 오는 30일까지는 관할 시군과 합동으로 해당 섬을 순회 방문해 추진 상황을 점검한다.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에 있는 섬은 국립공원공단과 협업을 모색한다.

도는 해양쓰레기 제로 섬 조성 시범사업을 포함한 ‘2024년 해양쓰레기 저감 중점 추진 대책’ 이행도 지속한다. 전년 대비 연간 해양쓰레기 수거량 10% 확대, 발생량 5% 저감이 목표다. 어업인 해양교육 어구보증금제 도입, 방치 폐뗏목 일제 정비, 청정어장 재생사업 등이 실천 방향이다.

조현준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해양쓰레기 저감 모범사례를 도출해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며 “해변이 깨끗한 섬 조성이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창원 이창언 기자
2024-04-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