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엔딩’ 선언에도 꾸역꾸역… 거리두기 무시하는 상

창원, 진해 명소 막아도 일부 지역 붐벼

귀국 유학생 쏠린 강남… 타워팰리스서도 ‘양성’

서울 해외유입 확진자 절반이 강남 3구

‘온라인 도시’ 서울, ‘코로나 블루’ 줄이는 이색 서비

市 복지포털, 재난긴급생활비 사전 접수

2020년도 ‘아시아부패지수’, 대한민국 2년 연속 상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0. 3. 27. (금)
담당부서 청렴총괄과
과장 김상년 ☏ 044-200-7611
담당자 나현성 ☏ 044-200-7619
페이지 수 총 3쪽(붙임 1쪽 포함)

2020년도 ‘아시아부패지수’, 대한민국 2년 연속 상승

- 홍콩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 평가 결과 공개,

16개국 중 6위...9년 만에 평가 점수 5점대 재진입 -
 

 
국제 기업컨설팅 기관인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 Political & Economic Risk Consultancy Ltd, 홍콩 소재)가 지난 325일 공개한 ‘2020년도 아시아부패지수(Annual Review of Corruption in Asia)에서 우리나라가 10점 만점에 5.54(낮을수록 청렴), 16개국 중 6위를 차지했다.
 
평가점수는 전년 대비 0.62점 개선, 국가별 순위는 2단계가 상승했으며 2011(5.90) 이후 9년 만에 5점대로 재진입 했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 호주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으며 마카오, 미국, 중국 등이 우리나라보다 후순위를 기록했다.
 
* (’16) 6.17(’17) 6.38(’18) 6.63(’19) 6.16(’20) 5.54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는 미국·호주를 포함한 아시아 16개국에서 경영활동을 하는 기업인을 대상으로 해당국의 부패수준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매년 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지수는 0~10점으로 산출되며 점수가 낮을수록 청렴수준이 높은 것을 의미한다.
 
* 금번 조사는 각국 현지에서 활동하는 기업인 총 1,798명을 대상으로 2020.2.13.20까지 설문 실시(국가별 최소 100명 이상이 설문에 응답)
 
특히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아시아부패지수는 국제투명성기구(TI)가 발표하는 부패인식지수(CPI)에 반영되는 개별 원천지수로서 국제적으로도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는 부패지표다.
 
지난 1월에 발표된 국제투명성기구(TI)2019년도 부패인식지수(CPI)에 이어 이번 아시아부패지수평가 결과도 상승한 것으로 비춰 볼 때 최근 우리나라의 부패수준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아시아부패지수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을 홍콩과 더불어 평가 대상국가 중 부패인식 개선에 큰 성과가 있는 나라로 꼽고 있다.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는 국민권익위의 반부패 정책 추진 노력으로 인해 정부 내 각 부처별로 부패문제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시행된 것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재벌 지배력 약화 및 상속세 강화(국세청) 유치원 3법 제정(교육부) 검경 수사권 조정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법무부)
 
국민권익위 박은정 위원장은 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PERC)아시아부패지수에서 우리나라가 좋은 평가를 받은 것은 그간 민·관이 함께 반부패 개혁 노력을 기울인 결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국가청렴도의 제고를 위해 반부패 정책 총괄기구로서 반부패·공정 개혁이라는 소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20-03-2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