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지역 일자리 우리 힘으로] <1>경북 ‘문화 일자리 프로젝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뮤지컬 한편에 지역경제가 웃었다

서울시의 지난 3월 고용률은 0.5%가 올랐지만 광주광역시와 전남도는 각각 2.2%, 1.0% 떨어졌다. 서울시는 일자리가 부족하지만 경기 파주시는 구직자가 부족해 걱정이다. 지역 일자리 사정은 지역이 가장 잘 안다. 고용노동부는 올해부터 지역일자리공시제를 시행해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들에게 일자리 계획을 알리도록 했다. 지방자치단체는 박물관, 문화재 공연 등 내고장 특성을 살려 일자리를 만들기 시작했다. 지역 일자리 창출 사례를 5회에 걸쳐 소개한다.


‘지역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뮤지컬 배우 양성과정 교육생들이 지난달 18일 경북 안동영상미디어센터에서 연기 수업을 받고 있다.
안동영상미디어센터 제공



경북 안동시 안동미디어센터에서 올 4월부터 뮤지컬 배우 양성과정을 수강하고 있는 강신탁(45)씨. 임시직과 백수 생활을 거듭하던 그가 인생 전환을 앞두고 있다.

연탄 배달을 하는 부모 아래서 고교를 간신히 졸업하고 군대를 다녀온 뒤 할 일이 없었다. 늙어가는 부모를 대신해 뭐라도 해야 했다. 직업훈련원에서 소개받은 건설현장 일이 끊기면 쉬고 다시 일하는 생활을 반복했다. 삼십대 초반에 한식과 양식 요리사로 일하기도 하고, 횟집에서 일하기도 했다. 꽃꽂이를 배워 꽃집에서 일도 했다. 하지만 적성에 맞지 않아 모두 그만뒀다.

그러던 중 고향 안동에 내려와 뮤지컬배우 양성 과정을 우연히 맞닥뜨렸다. 어릴 적 꿈이었던 직업배우로 성장할 절호의 기회였다. 안무·보컬·연기 과정에 하루 3시간씩(총 240시간 과정) 참여하며 진짜 배우가 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강씨가 지원한 과정은 경상북도와 안동시가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문화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의 하나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지역 출신 공연 인력을 양성, ‘진경산수 창작 뮤지컬’에 직접 투입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보통 인공 무대에서 진행되는 뮤지컬과 달리 지역의 실제 경치를 배경으로 하며 100% 경북 지역 일꾼들로 채워진다. 스토리텔러 전문인력 양성과정, 공연 분장 과정 등을 통해 파생되는 다양한 일자리사업까지 병행된다.

경상북도가 이 프로젝트를 추진한 이유는 지역 일자리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는 위기의식 때문이었다. 2005년 경북 지역 경제활동인구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65.1%였으나 2009년에는 63.7%까지 떨어졌다. 경제활동인구 또한 139만 5000명에서 138만 1000명으로 줄어들었다. 일자리가 없으니 사람도 떠나는 형국이다.

경상북도와 안동시는 지난해 ‘진경 산수 창작 뮤지컬’인 ‘락(7회 공연)’, ‘사모(6회)’, ‘웅부 안동쇼(5회)’ 등의 뮤지컬을 공연했다. 매회 평균 300명 이상의 관객이 관람했고,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실시한 ‘지역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에서 신규사업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올 8월에는 제작비 12억원을 들여 공민왕과 노국공주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왕의 나라’(200여명 출연, 5회 공연)를 공연할 계획이다. 수업료는 무료이고, 배우가 되면 뮤지컬 한편출연에 최고 300만원의 수입을 거둘수 있다.

훈장 양성사업, 문화해설사 등 전통문화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도 진행중이다. 앞으로 4년간 공연산업 전문인력 양성과 연계해 상시 일자리를 창출함은 물론 전통문화의 고장인 안동을 문화관광테마파크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안동시 관광객 수는 2009년 328만명에서 지난해 535만명, 올해 550만명(추정)으로 늘어나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김준한 안동미디어센터 이사장은 “지역민들이 직접 지역의 문화·역사를 활용해 문화산업을 일으켜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경북 안동의 각종 축제 사업, 관광산업과 연계해 수시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안동 황비웅기자 stylist@seoul.co.kr
2011-05-25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