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해수부 해경국 신설 검토… “부처·외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장 71명 연말까지 물갈이 수순… 與 “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위소득 50% 이하 500명 소득 보장… 오세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지역기업은 외국어 공부해서 좋고 결혼이민자는 사회활동해서 좋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 이웃 원어민 강사 초빙

“이웃의 원어민으로부터 편안한 분위기에서 중국어를 배울 수 있어 좋습니다.”(하동화력본부 직원) “대기업이 나서서 강의를 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들어 주어 감사합니다.”(결혼이민자)

 한국남부발전㈜ 하동화력본부는 11일 지역 거주 결혼이민자들을 강사로 초빙해 중국어·영어·일본어·베트남어 등 4개 외국어 강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다문화 가정의 우수한 여성인재들에게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회사 직원들의 외국어 공부도 돕기 위한 지원 프로그램이다.


 중국어는 지난달 13일부터 강의를 시작했고 나머지 3개 외국어는 이달 중에 강의를 시작한다. 일주일에 2일씩 14주 과정으로 수강료와 교재 다 무료다. 강사는 모두 5명으로 중국어는 중국 출신 서가(32·고전면)·루원리(34·청암면)씨, 영어는 필리핀 출신 마리아 로사리(48·적량면)씨, 일본어는 일본 출신 가미노 요리(42·양보면)씨, 베트남어는 베트남 출신 응오티푸옹(29·금성면)씨가 맡는다. 이들은 모국에서 고등학교나 대학교를 졸업한 뒤 결혼해 5~14년째 한국에 살고 있어 한국말도 유창하다.



 하동화력본부 측은 결혼이민자들의 사회활동 지원 방안을 찾다 사내 외국어 강좌를 운영하기로 하고 하동군과 지난달 26일 ‘여성결혼이민자 외국어 강의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하동화력본부 측은 대기업에서 외국어 강의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연말까지 운영하고 반응이 좋으면 전국 본부로 확대할 계획이다. 강사들은 1회 강의에 6만원을 받는다.

 루원리씨는 “중국의 생활문화와 역사, 관광명소 등에 대한 소개도 하면서 재미있게 가르치려고 한다.”고 말했다. 중국어 강의를 듣는 김영길 팀장은 “한국어도 잘하는 중국 원어민으로부터 정확한 중국어 발음을 배울 수 있는데다 궁금한 사항이 있을 때는 편하게 질문도 할 수 있어 공부 효과가 좋다.”고 말했다.

 하동화력본부 김경철 본부장은 “사내 외국어 강의가 다문화 가정 여성들이 한국사회의 일원으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직원들은 외국어를 배울 수 있어 지역사회 유대와 결속력을 강화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동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광명 끝에서 끝까지 주민과 걸으며 놓친 것들 챙길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 민선 8기 출발은 코로나 상처 극복 하안·철산 재건축, 계획 수립 초점 3기 신도시, 글로벌 문화수도 건립 테크노밸리, 4차 산업 기업 메카로

“106번 새벽청소로 키운 중랑의 자부심… 교육·경

류경기 중랑구청장 교육 투자 늘려 공교육 환경 최고로 SH본사·세종문화회관 분관 유치 면목선 조기 개통 등 지역 개발 촉진 신속 주택개발로 주거환경 개선도 현장 소통으로 정책 아이디어 얻어 “정성 다해 지역과 주민 삶 챙길 것”

오언석 도봉구청장, 취임 첫 주말에 ‘시장 투어’

전통시장·상점가 6곳 방문 원재료값 상승 고충 들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