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청량리 집창촌이 51층 랜드마크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市, 정비 희망지역 중심 분리 개발

서울시는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어 청량리역 주변 전농동의 집창촌, 속칭 ‘청량리588’ 일대를 구역별로 분리 개발하는 ‘청량리4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청량리4구역은 2010년 집창촌 지역과 왕산로변 상가, 성바오로병원을 포함해 통합개발하기로 했지만 주민 간의 이견으로 지연돼 왔다. 위원회는 대안으로 사업에 반대하는 지역을 빼고 희망하는 집창촌 지역을 중심으로 구역을 분리해 정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집창촌을 포함한 동대문구 전농동 620 일대 4만 3207㎡에는 건폐율 58.4%와 용적률 989.5%, 최대 높이 200m를 적용해 51층짜리 랜드마크타워 1개동, 주상복합건물 65층짜리 2개동과 61층짜리 2개동이 조성된다.

랜드마크타워 19~28층엔 호텔, 나머지에는 업무시설과 판매시설, 오피스텔이 들어선다. 5층엔 여성과 청소년을 위한 문화시설이 만들어져 청량리 민자역사와 이어진다. 청량리역 주변의 상습정체 지점인 답십리길은 왕복 2차로에서 8차로로 확장된다. 청량리4구역은 내년 건축심의와 사업시행인가를 거쳐 집창촌 철거와 함께 본격 착공, 2017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건기 시 주택정책실장은 “청량리4구역 재정비촉진사업 본격화에 따라 인근 정비사업의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면서 “더불어 청량리는 집창촌지역이라는 오명을 벗고 서울 동북권의 새로운 업무·문화·상업 중심지로 부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2-12-1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