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앞바다에 ‘고래 찾는 무인 헬기’ 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래여행선 발견율 10%대 불과

무인 헬기가 울산 앞바다의 고래 떼를 찾아 나선다.

18일 울산 남구에 따르면 고래바다여행선은 지난 4월 4일 올해 첫 정기운항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모두 86회 출항해 고래를 16번(발견율 18.6%) 발견했다. 지난해에는 92회 출항에 12회(발견율 13%), 2013년엔 178회 출항에 19회(발견율 10.7%) 발견하는 등 연평균 10%대의 발견율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남구는 고래 발견율을 높이려고 무인 헬기나 드론(무인 항공기)을 띄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드론은 바람에 취약해 무인 헬기 도입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

현재 고래바다여행선은 울산 앞바다 정기 코스를 반복적으로 운항하면서 고래를 찾고 있다. 선원이 망원경으로 고래를 발견하면 시속 18~19㎞의 속력으로 쫓아가 관람하는 방식이다. 남구 장생포항을 기점으로 동남쪽 7~12마일 인근 해상 등에서 자주 발견되고 있다.

무인 헬기가 도입되면 고래 발견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무인 헬기가 고래를 발견하면 고래바다여행선이 해당 지역으로 이동한다. 망원경으로 고래를 찾는 것보다 훨씬 효율적이다.

검토 중인 무인 헬기(길이 2m)는 농약살포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구입비만 2억원가량 든다. 따라서 남구는 구매보다 조종사와 함께 무인 헬기를 임차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남구는 민간어업지도선 등에서 고래를 발견하면 고래바다여행선에 알려주는 통신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2015-08-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