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보여주기식 토종 민물고기 방류… 황소개구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또 일낸 제천 ‘한평 정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구원 지킨 유기견 말썽 피웠다고 5년 가족의 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5월 재단, 당시 행불자 암매장 의혹지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들이 암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광주교도소 주변에서 발굴 조사가 이뤄진다.

18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그동안 접수된 여러 제보를 토대로 교도소 일대에서 행방불명자 발굴을 조만간 시작한다.

5·18 당시 군 보안대 자료에 따르면 광주교도소에서는 시민 28명이 사살당했다.5월 항쟁이 끝나고 나서 광주교도소 내부에서는 희생자 시신 11구만이 가매장 형태로 발굴됐다.재단은 발굴지점 특정 등 준비작업을 거쳐 발굴에 나선다.

발굴 작업은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 행정, 수사기관 지원을 받아 재단 내 진실규명·왜곡대응팀이 주도한다.재단은 현장에서 유해가 나오면 검찰에 수사 착수를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광주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76명이 5·18 행방불명자로 인정됐다.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역 발굴은 광주시가 관련 제보를 받기 시작한 1997년부터 2009년까지 모두 세 차례에 나눠 이뤄졌다.


접수된 제보는 모두 64건으로 중복·부실 신고 지역을 제외한 9곳에서 발굴 작업을 했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5·18재단은 항쟁 당시 광주 도심에서 철수했던 계엄군이 임시 주둔하며 민간인을 학살했던 전남 화순 너릿재와 광주 2수원지 지역에서도 추가 발굴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고아주 교도소 외곽 등 신빙성이 있는 제보지와 발굴지점을 특정한 뒤 발굴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