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최고 피서지가 된 화천 ‘작은 영화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료·티켓값 저렴… 무더위 쉼터로

한 달간 극장 3곳 1만 3000명 몰려
군민의 절반이 영화 관람한 셈

강원 화천군의 작은 영화관들이 폭염 피서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토마토 시네마.
화천군 제공

강원도 산골마을 화천의 ‘작은 영화관’들이 폭염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13일 화천군과 영화관을 운영하는 작은 영화관 사회적 협동조합에 따르면 지난달 산골마을 작은 영화관 3곳을 찾은 관람객이 1만 3000여명을 기록했다. 화천지역에는 화천읍 산천어 시네마, 사내면 토마토 시네마, 상서면 DMZ 시네마 등 3곳이 운영되고 있다. 한 달 만에 화천군 전체 인구 2만 7000여명의 절반에 이르는 사람들이 영화를 관람한 셈이다.

군부대가 밀집한 지역 특성상 장병들에게 작은 영화관들이 인기지만 폭염 휴식처로 주민들까지 찾으며 붐비고 있다. 27사단 장병들이 주로 찾는 토마토 시네마는 주말은 물론 평일 오전 11시 30분, 오후 2시 30분 상영 시간대에도 외출 장병과 면회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15사단과 인접한 DMZ 시네마도 장병과 주민들의 무더위 쉼터 역할을 하고 있다.

이들 두 곳의 작은 영화관들은 화천은 물론 타 지역 장병들까지 원정 관람을 오는 명소로 자리잡았다. 화천읍 중심지에 있는 산천어 시네마는 주말 야간 시간대 영화를 관람하려는 주민들에게 인기다. 사람들이 열대야를 피해 작은 영화관을 찾고 있다. 마을 안에 있어 찾아가기 쉬울 뿐 아니라 가격도 싸기 때문이다. 강원 철원, 인제 등 평화(접경)지역 다른 산골마을 작은 영화관도 마찬가지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연일 폭염 경보와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지만, 작은 영화관 내부에 에어컨이 시원하게 가동되는 데다 음료와 팝콘 등 식음료 가격을 비롯해 영화관 이용 요금이 저렴하다 보니 주민들이 폭염과 열대야 휴식처로 많이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08-1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