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자 선거중립 위반 제보센터 만든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내일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수도권 운행 제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선공약에 689조 지역숙원 끼워달라”… 캠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세계를 맛보는 축제… 두드려라, 이태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14일 용산 이태원 지구촌 축제

45개국 참여…민속 공연·퍼레이드
밤거리 클럽 ‘디제이 파티’로 절정

지난해 열린 이태원 지구촌 축제에서 펼쳐진 지구촌 퍼레이드.
용산구 제공

매년 이맘때면 ‘작은 지구촌’ 이태원은 100만명의 인파를 끌어당기는 ‘블랙홀’이 된다. 세계 각국의 문화와 우리 고유의 멋스러운 전통, 이태원의 젊은 활기를 한데 즐길 수 있는 ‘이태원 지구촌 축제’가 펼쳐지기 때문이다.

‘2018 이태원 지구촌 축제’가 오는 13~1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관광특구(이태원로, 보광로) 일대에서 열린다. ‘두드려라, 이태원’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올해 축제는 17회차를 맞는 지역 대표 축제답게 다채로운 세계 문화를 알차게 품은 콘텐츠로 짜였다.

용산에 자리한 주한 외국대사관만 57곳이다. 각국 대사관저와 문화원까지 합하면 100곳이 훌쩍 넘는다. 이 가운데 미얀마, 인도네시아, 브라질, 페루, 볼리비아,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이스라엘, 아일랜드, 체코, 러시아, 케냐, 콩고 등 대륙별 주요 국가 45개국이 축제에 참여한다. 각국은 이태원로 일대에 부스를 설치해 고국의 문화를 알리고 관광, 유학 정보 등도 제공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세계 민속 공연은 13일 낮 12시 관광특구 서문 메인 무대에서, 지구촌 퍼레이드는 같은 날 오후 3시 30분 한강진역에서 녹사평역까지 이어지며 풍성한 볼거리를 안긴다. 이태원로 ‘세계음식존’에서는 케르반, 바토스, 스페인클럽 등 지역 대표 식당 45곳이 참여해 저렴한 가격으로 음식을 판다. 평소 접하지 못했던 이채로운 음식을 경계 없이 맛볼 기회다.

외국인들이 과거 시험에 도전할 수 있는 프로그램(14일 낮 12시)이 마련되는 등 축제는 잊고 있던 우리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각별하다.

해밀톤호텔 앞 특설무대는 13~14일 저녁이면 이태원 클럽을 거리로 옮긴 ‘디제이 파티’가 열려 축제를 절정으로 이끈다. 개막 축하 콘서트(13일 오후 7시)에는 다이나믹 듀오, 신현희와 김루트 등 젊은층이 열광하는 인기 가수들이 등장해 열기를 더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전 세계 다양한 문화가 혼재된 이태원에서 한반도를 넘어 세계 평화를 이야기한다”며 “각국의 멋과 맛을 느끼며 자연스럽게 세계인과 어울리고 교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10-0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미래의 BTS”… 청소년 진로 멘토로 나선 서대문

[현장 행정] 모의 유엔대회 참석한 문석진 구청장 청소년 참여 사업 1위… 2019년 ‘첫발’ 각국 대사 맡아 결의안 작성 등 배워 토론과정서 성적 우수생 뽑아 시상도 “세계 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 되길”

상암서 30일부터 ‘승용차형 자율차’… 요금은 30

한달 무료… 새달 4일까지 사전예약제 버스 1대 새달 추가… 요금 1200원 이하 2026년까지 상암 일대 50대 이상 목표

책·차로 소통… 공간복지의 달인 강동

[현장 행정] ‘다독다독’ 4호점 개관 이정훈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