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적 해이 논란에 “서울 그만 가”

관가 “세종 중심 근무 분위기 확산”…하위직 공무원·공공기관도 비상령

난, 농사꾼 드론…농업 적용 연구·보급 활발

이천·평택 농업기술센터 연구 결과…벼 재배 노동력 절반으로 절감 효과

골프장부터 전망대까지… 하수처리장 무한변신

용인 도심 한복판의 ‘수지레스피아’

[현장 행정] 공유하니까 통했다, 행복구민청

주민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도봉구민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청안 4개층 10곳 공유공간으로 탈바꿈
거버넌스 거점·소통창구·교육전시 담당

이동진(오른쪽 세 번째) 서울 도봉구청장이 6일 구청에 마련한 도봉구민청을 둘러보며 시설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서울 도봉구청에 들어서면 1층 라운지 한켠에 목조주택이 눈에 들어온다. 사실 컨테이너로 쌓은 것이지만 집 모양을 통해 주민들에게 편안한 느낌을 준다. 10개가 넘는 작은 공간을 통해 독서모임이나 세미나를 할 수 있다. 어린이들과 함께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공간도 있다.

구청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의 공간을 활용해 서울 자치구 최초로 조성한 ‘도봉구민청’이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6일 도봉구민청을 직접 둘러보며 시설 운영상태를 점검한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주민 중심으로 꾸려서 ‘거버넌스 거점기관’, 주민교류와 동아리 프로그램을 통한 ‘구민 소통창구’, 다양한 교육-전시-공연 콘텐츠를 통한 ‘문화공간’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구청장에 따르면 도봉구민청은 사업비 27억 6400만원(시비 25억 5000만원, 구비 2억 1400만원)을 들여 2017년 11월 공사를 시작해 지난달까지 인테리어 공사와 세부 운영계획을 마무리했다. 2021년까지 3년간 도봉문화재단이 운영을 맡게 된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에는 별도 대관료를 물지 않고 사전신청을 거쳐 세미나실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대관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2시간 단위로 신청하면 된다. 이 구청장은 “12월 초 정식 개관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구청장과 함께 구민청 안으로 들어가 봤다. 지상 1층은 ‘열린 공유공간’으로 따로 대관절차를 밟지 않고 자유롭게 만날 수 있다. 2층에 가면 대관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8개 세미나실에서 교육, 회의, 모임 활동이 가능하다. 3층엔 4개의 세미나실이 있으며 전시와 창작 활동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3층에서 시작해 4층으로 이어지는 야외옥상정원도 빼놓을 수 없다. 화초와 나무를 예쁘게 심어 놓은 옥상정원에선 중랑천은 물론 도봉산과 수락산, 불암산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이 구청장은 “도봉구민청은 말 그대로 구민들의 공간이다. 구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2019년 도봉구민청 구민운영단’을 구성하겠다”면서 “도봉구민청 구민운영단은 프로그램 기획실행에서부터 홍보, 모니터링, 공간운영기원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 “도봉구민청을 통해 구청이 주민들에게 더 편하게 친근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소통의 공간으로 자리를 잡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8-11-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예비역조차 분노하게 만든 국방부 만화, 어떻길

‘군필 vs 미필’ 만화, 거센 비난 여론군필 우월성 강조…“현실과 괴리” 비판상해보험 가입 등 실질적 예우방안 필요지난 20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024년 이전 창동차량기지, 최첨단 의료단지로 키워보자”

박원순 시장, 최근 서울대병원 이전 제안…오승록 노원구청장·지역구 의원들 “환영”

고시원 전전 일용근로자 가족 구한 ‘마포하우징’

[현장 행정] 임대주택 입주식 참석 유동균 마포구청장

관악, 1억 5000만원 들여 전통시장 키운다

‘신시장 모델 육성 사업’ 통해 경쟁력 강화

노래하고…힐링 선물한 시장님

엄태준 이천시장 ‘직원 화합 콘서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