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항공대대 헬기, 완주 운항 중단하라”

“소음 극심” 완주군민들 노선 변경에 강력 촉구

“폐기물 자원화 틀 깰라”… 음폐수 법안 논란

“음식쓰레기·소각업게 민원 챙겨주나” 비판

지방과 상생 위해 2403억 쏟아붓는 서울시

29개 기초단체와 손잡고 ‘서울선언문’

오현정 서울시의원 “아동돌봄복지서비스 발전방안을 모색해야”

지역아동센터의 운영난 심각, 교육의 질 하락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을 하고 있는 ‘오현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2)’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광진2)은 지난 19일 제286회 임시회 여성가족정책실 업무보고에서 지역아동센터의 예산 부족으로 인한 프로그램 감소 문제를 지적하고 복지 서비스 발전 방안 등을 제시했다.

오 부위원장은 “지역아동센터의 2019년 예산을 보면 운영비와 인건비가 포괄비의 형태로 지원돼, 인건비가 상승함에 따라 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운영비가 줄어들어 운영난이 심각한 현실”이라며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어 교육의 질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예상된다”라고 우려했다.

또한, “기존에 운영되던 지역아동센터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우리동네 키움센터가 마찰 없이 양질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울시는 합리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라고 당부하고 “더 나아가 종사자의 처우 개선과 센터의 질적 향상을 위한 교육 연수, 힐링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어린이집 지원 사업을 중심으로 홍보하여 시민들이 임산부, 학부모 지원 사업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라고 지적하며, “기존 홍보 방법 외에도 SNS, 인터넷 포털 등을 이용하는 적극적인 홍보 방법을 검토해야 한다”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끝으로 오 부위원장은 “서울시는 낮은 처우와 어려운 운영 여건 속에서도 아이들을 위해 헌신한 아동돌봄복지서비스 종사자들을 고려하여 센터가 겪는 문제점과 대안을 깊이 고민하여야 한다”라고 말하면서 “본 의원의 문제 제기가 센터의 역할 및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질의를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4억원 때문에 명지대 폐교 위기…학생·교직원

명지대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4억여원의 빚을 갚지 못해 채권자로부터 파산신청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다섯개 교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해방촌 신흥시장, 젊은 감각 입는다

용산구청장 ‘청년 상인과 대화’

“전국 첫 직접 민주주의 도시로”

이재수 춘천시장이 말하는 미래

서울 중구청장의 ‘걷기 사랑’

매일 걸어서 출근…지도자 교육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